'분류 전체보기'에 해당되는 글 225건

  1. 2007.05.31 면세점에서 쇼핑하기
  2. 2007.05.30 Ubiquitous 연구 동향
  3. 2007.05.26 후회없는 결정을 내리는 10가지 방법
  4. 2007.05.24 [뱃살빼기 대작전] 유산소 운동+식이요법 병행
  5. 2007.05.22 안티스파이웨어 랭킹 리뷰
  6. 2007.05.20 Persian Palace - 이란식 카레
  7. 2007.05.19 Where Is The Love..??
  8. 2007.05.17 문서작성의 5가지 口訣
  9. 2007.05.17 samba에서 user
  10. 2007.05.11 zeroboard 설치
  11. 2007.05.11 Ubuntu 7.04 server 설치중...
  12. 2007.05.10 Elliptic curve cryptography (ECC)
  13. 2007.05.09 100만원대 황제주라...
  14. 2007.05.08 에픽하이(Epik High) - Love Love Love
  15. 2007.05.08 블로그 시작

면세점에서 쇼핑하기

http://news.nate.com/Service/natenews/ShellView.asp?ArticleID=2007053110231021112&LinkID=578&lv=20


회사원 ㄱ씨는 해외 출장에서 돌아오면서 면세점에 들러 회식 때 쓸 양주 1병(250달러)과 담배 1보루, 부모님께 드릴 가방 하나(380달러)를 샀다. ㄱ씨가 입국시 세관에 신고해야 할 금액은 얼마일까?


답은 0원이다. 그가 산 물건이 면세한도를 넘지 않았기 때문이다. 합계 400달러 이내에서 구입한 물건, 술 1병, 담배 1보루, 향수 1병까지 면세된다. 단, 술은 면세를 받으려면 400달러를 넘지 않아야 한다.

이 면세한도는 면세점에서 산 물건에만 적용되는 것일까? 아니다. 해외에서 산 모든 물건을 합쳐서다. 미국의 전자상가에서 1500달러를 주고 노트북을 구입했다면 면세한도 400달러를 초과했으니 입국시 신고해야 한다.

미리 신고했을 경우 면세한도만큼을 빼고 과세한다. 이 경우엔 1100달러에 대해 세금을 부과하는 것. 품목에 따라 다르지만 세금은 구입금액의 20% 정도다. 의류는 25%로 세율이 높다.

해외 쇼핑 땐 반드시 영수증을 챙길 것. 국내보다 싸기 때문에 샀지만 구입금액을 증명하지 못하면 손해를 보고 세금을 내야 한다.

신고를 안 했다가 입국 때 적발되면 어떻게 될까? 세금뿐 아니라 세금의 30%를 가산세로 더 내야 한다. 들키지 않으려고 물건을 꽁꽁 숨겼다가는 조사 의뢰 대상이 될 수도 있다.

면세점 쇼핑은 출국 직전 공항 면세점을 이용하는 경우가 많다. 그러나 쇼핑 고수들은 “공항 면세점이 가장 비싸다”고 지적한다.

물건값은 시내 면세점과 공항 면세점이 같지만 시내 면세점의 할인폭이 훨씬 높기 때문. ‘덤’도 쏠쏠하다.

시내 면세점에서 쇼핑할 땐 멤버십 카드부터 만들 것. 15%정도까지 추가로 할인받을 수 있다.

롯데면세점은 연간 면세점 쇼핑 금액에 따라 실버(400달러 이상)와 골드(2000달러 이상)로 등급을 나눠 멤버십 카드를 발급해준다.

면세점을 처음 이용하거나 자주 들르지 않는다면 동화면세점이 유리하다. 구입금액에 관계없이 발급해주는 멤버십 카드를 이용하면 처음부터 10~15% 할인받을 수 있다.

쇼핑칼럼니스트 배정현씨에 따르면 할인폭은 동화면세점과 코엑스 면세점이 크고, 워커힐 면세점은 덤을 많이 준다. 롯데는 규모가 가장 큰 만큼 상품 종류가 다양하다. 회원 등급에 따라 할인 정도가 크게 달라진다. 가족 한 사람 앞으로 구매 포인트를 적립해 등급을 올리는 것도 ‘생활의 지혜’다.

부피가 큰 물건은 귀국 비행기편의 기내 면세점을 이용하는 게 좋다. 한 사람이 부칠 수 있는 짐의 한도가 20㎏ 정도이기 때문에 미리 구입했다간 화물 추가 요금을 내야 한다.

기내 면세점은 할인폭이 낮고 종류가 다양하지 못해 찾는 물건이 없을 수도 있다. 기내 면세점 중엔 대한항공과 아시아나항공 면세점이 물건 종류가 많다.

해외로 출국할 때만 면세점을 이용할 수 있는 건 아니다. 2002년 말부터 제주공항에서도 면세점이 운영되고 있다. 면세한도는 출국 때와 다르다.

술 1병(12만원 이하)과 담배 1보루를 ‘포함’해 40만원 이하. 한해에 4번만 이용할 수 있다. 제주 면세점은 제주국제자유도시개발센터(JDC)에서 운영하고 있다. 면세점 수익은 JDC 개발사업에 사용, 제주도로 돌아가게 된다.

〈최명애기자〉

- 대한민국 희망언론! 경향신문, 구독신청(http://smile.khan.co.kr) -ⓒ 경향신문 & 미디어칸(www.khan.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Misc' 카테고리의 다른 글

동훈의 영어공부법  (0) 2008.03.27
Golla 미니 파우치  (0) 2007.06.12
면세점에서 쇼핑하기  (0) 2007.05.31
후회없는 결정을 내리는 10가지 방법  (0) 2007.05.26
문서작성의 5가지 口訣  (0) 2007.05.17
블로그 시작  (0) 2007.05.08
Trackback 0 Comment 0

Ubiquitous 연구 동향

http://kidbs.itfind.or.kr/ITWRD/ITWorld/et3-11.htm

'Computing' 카테고리의 다른 글

Microsoft Robotics Studio에서 XInputController  (0) 2007.10.10
C++ 형변환 연산자 (cast operators), C 형변환 연산자 ()  (0) 2007.08.27
Ubiquitous 연구 동향  (0) 2007.05.30
안티스파이웨어 랭킹 리뷰  (0) 2007.05.22
samba에서 user  (0) 2007.05.17
zeroboard 설치  (0) 2007.05.11
Trackback 0 Comment 0

후회없는 결정을 내리는 10가지 방법

http://news.nate.com/Service/natenews/ShellView.asp?ArticleID=2007052609590790138&LinkID=578&lv=10

후회없는 결정을 내리는 10가지 방법

중앙일보 이장직]strong 후회없는 결정을 내리는 10가지 방법 /strong
1. 결과를 두려워하지 말라
2. 본능에 충실하라
3. 자기 감정을 헤아려라
4. 일부러 반대의견을 말하라
5. 방심은 금물이다
6. 지나간 일에 대해 후회하지 말라
7. 문제를 다른 관점에서 보라
8. 사회적 압력을 조심하라
9. 선택의 폭을 제한하라
10. 다른 사람이 선택하게 하라
삶은 헤아릴 수 없이 많은 결정의 연속이다. 어떤 옷을 입고 무엇을 먹을지 같은 하찮고 세속적인 결정에서부터 결혼을 할 것인지 말 것인지, 한다면 누구와 결혼할 것인지, 어떤 직업을 선택할 것인지, 자녀들을 어떻게 양육할 것인지…. 하지만 때때로 우리는 빗나간 결정으로 불행해지거나 후회하기도 한다. 올바른 결정을 내리기 위해 과학의 도움을 받을 수는 없는 것일까?훌륭한 결정을 내리기 위해선 감정과 이성을 잘 조화시켜야 한다. 미래 예측은 물론이고 현재 상황에 대한 파악이 제대로 이뤄져야 한다. 다른 사람들의 심리를 읽는 직관력으로 불확실성에 대처해야 한다. 대부분은 자기가 내리는 선택의 배경에 어떤 심리작용이 자리잡고 있는지 잘 모른다. 다행히도 최근 심리학.신경생물학의 연구 덕분에 우리는 보다 현명한 결정을 내릴 수 있게 됐다.

1. 결과를 두려워하지 말라주말에 파리로 여행을 떠날 것인지 스키장으로 갈 것인지, 차를 새로 살 것인지 아니면 더 큰 집으로 이사갈 것인지, 누구와 결혼할 것인지. 우리가 내리는 결정은 거의 대부분이 미래에 대한 예측을 수반한다. 선택의 결과에 따라 우리가 어떤 기분이 들지 떠올리게 된다. 다시 말하자면 우리의 행동이 몰고올 정서적 파급효과 즉 '기쁨/불쾌'를 상상하게 된다. 그중에서도 가장 행복한 결과를 가져올 것이라고 생각하는 것을 선택한다.

이러한 '정서적 예측'은 이론상 아무런 문제가 없다. 우리가 정서적 예측에 서투를 뿐이다. 누구나 결정이 몰고올 파급효과나 결과에 대해 부풀려 생각하기 마련이다. 복권에 당첨되면 실제보다 더 행복할 것이고, 두 다리를 쓰지 못하게 되면 삶이 극도로 비참해질 것이라고 생각한다. 하지만 "대부분의 사건이 몰고오는 결과의 기쁨/불쾌는 예상보다 훨씬 약하고 짧게 지나간다"고 대니얼 길버트(하버드대 심리학과) 교수는 말한다.

잘못된 예측을 하게 만드는 대표적인 요인이 '손실 기피(loss aversion)'다. 손실로 인해 겪는 아픔이 그에 상응하는 이득으로 누리는 기쁨보다 클 것이라는 믿음이다. 대니얼 카네만(프린스턴대 심리학과) 교수는 대부분의 사람들은 잃을 수 있는 돈보다 2배를 딸 수 있어야 비로소 확률 50대 50의 도박에 뛰어든다고 말한다. 동전 던지기에서 10 파운드 이상 딸 수 있어야 5 파운드를 건다. 하지만 길버트 교수 연구팀은 손실 기피가 선택에 영향을 미치는 게 사실이지만, 실제로 뭔가를 잃었을 때 예상했던 것보다 고통이 덜하다는 사실을 밝혀냈다. 고급 레스토랑에 가는 것이나, 일터나 신장(콩팥)을 잃는 것도 마찬가지다(Psychological Science, vol. 17, p.649). 인간에게는 심리적 회복력과 어떤 상황도 합리화할 수 있는 잠재적 능력이 있기 때문이다. "우리는 세상을 새롭게 보는 방법을 찾아 세상을 우리가 살기에 더 나은 곳으로 만드는 데 매우 능숙하다".

그렇다면 정서적 예측에 약한 사람은 어떻게 해야 할까? 주어진 결과로 어떤 기분이 들 것인지 깊이 상상하기보다는, 같은 결정과 선택을 한 사람을 만나 어떤 기분이 드는지 알아보라. 어떤 미래가 닥쳐오든 간에 슬픔이나 기쁨이 생각보다 훨씬 덜하다는 것을 명심하라. 버텨낼 만한 심리적 회복력이 있는 한 최악의 사태란 절대로 일어나지 않는다.

2. 본능에 충실하라훌륭한 결정을 내리려면 다양한 선택의 장단점을 체계적으로 저울질해보는 시간이 필요하다고 생각하기 쉽다. 하지만 때로는 순간적인 결정, 즉 본능과 직관에 따른 선택이 (최고의 선택은 아니더라도) 종종 나쁘지 않은 결과를 가져오기도 한다.

사실 우리는 일상생활에서 누구를 믿고 사귀어야 하는지에 대해 빠르고도 탁월한 선택을 내린다. 프린스턴대의 자닌 윌리스와 알렉산더 토도로프 교수는, 새로운 얼굴을 만난 다음 불과 0.1초만에 그 사람의 신뢰도.능력.공격성.친밀도.매력 등에 대해 판단을 내린다는 사실을 밝혀냈다. 보는 시간을 1초까지 늘려도 첫 인상을 수정하는 사람은 거의 없었고 순간적인 결정에 대해 더 확신을 갖게 될 뿐이었다(Psychological Science, vol. 17, p.592).

물론 나중에 어떤 사람이 더 훌륭한 사람이라는 사실을 알게 되면 첫 인상을 수정하게 마련이다. 추가 정보로 정확하고 합리적인 결정을 내릴 수도 있다. 하지만 역설적으로 들리겠지만, 때로는 너무 많은 정보 때문에 직관으로 얻은 좋은 인상이 지워질 수 있다. 정보 과잉은 자녀가 입학할 학교나 휴가지를 선택하는 모든 상황에서 문제가 될 수 있다. 때로는 이것저것 따지기보다는 무의식적인 두뇌의 결정에 모든 것을 맡기는 편이 나을 수 있다. 네덜란드 암스테르담대의 압 딕스테루이스 교수 연구팀의 연구 결과다(Science, vol. 311, p.1005)이들은 학생들에게 가상의 자동차 4대 중 하나를 고르라고 했다. A그룹에겐 주행기록과 실내 공간의 크기 등 네 개의 변수만을 적은 간단한 목록을, B그룹에게는 12개의 항목을 자세히 적은 목록을 주었다. A그룹은 주어진 몇 분 동안 다른 대안을 충분히 검토했지만, B그룹은 온갖 변수를 대입해보느라 시간을 다 써버렸다. 단순한 선택에 직면했을 때는 충분히 생각할 시간적 여유가 있는 쪽이 더 좋은 선택을 내렸고, 어려운 결정에 직면했을 때는 복잡하게 분석하지 않는 편이 최고의 결정을 내렸다.

연구팀은 실제 세계에서도 비슷한 유형을 발견했다. 옷이나 주방용품 같은 단순한 물품을 구입할 때는 다른 대안에 대해 요모조모 따져서 결정을 내린 결과 구입 후 몇 주가 지나도 아무런 불만이 없었다. 하지만 가구처럼 복잡하고 어려운 구매에서는 본능적 직관에 충실해 선택한 것이 오히려 만족스러운 결과를 낳았다. 이같은 무의식적인 결정이 쇼핑을 넘어 정치와 경영에도 적용될 수 있다는 게 연구팀이 내린 결론이다.

하지만 장단점의 목록을 무시하기 전에 주의할 게 있다. 선택 과정에 감정이 많이 개입될 경우 직관이 도움이 되지 않을 수도 있다는 것이다. 2월 샌프란시스코에서 열린 미국과학진흥협회 학술대회에서 미시간 주립대 이스트 랜싱 캠퍼스 조셉 아바이 교수는 콜럼버스 오하이오 주립대 로빈 윌슨 교수와의 공동 연구를 소개했다. 이들은 미국 국립공원에서 자주 발생하는 두 가지 위험, 즉 범죄와 흰 꼬리 사슴에 의한 재산 손실 중에서 어떤 것을 가장 시급하게 조치해야 하는지 물었다. 대부분의 사람들은 사슴보다 손실이 별로 없는 것임에도 불구하고 범죄를 꼽았다. 아바이 교수는 범죄가 불러일으키는 부정적 감정 때문이라고 말한다. "테러리즘과 범죄같은 문제가 불러일으키는 정서적 반응은 강력한 것이어서 대부분의 사람들이 결정을 내릴 때 실증적 근거는 고려하지 않는다."3. 자기 감정을 헤아려라감정이 의사결정의 적이라고 생각할지 모른다. 하지만 사실은 결정할 때 매우 긴요한 것이다. 대부분의 기본 정서는 우리의 생존을 위협하는 상황에 대해 신속하고 무의식적인 선택을 할 수 있도록 발달돼 왔다. 공포는 도피나 전투, 혐오는 기피로 이어진다. 하지만 의사결정에서 감정이 수행하는 역할은 (무조건적인) 무릎 반사보다 더 깊숙하다. 언제든 마음만 먹으면 대뇌에서 감정을 조절하는 변연(邊緣)계가 작동한다. 신경 생물학자 안토니오 다마시오(남가주대 교수)가 대뇌의 감정 부분만 다친 사람들을 조사한 결과 이들은 결단력 부족으로 고생하고 있었다. 무엇을 입고 먹을지에 대한 가장 기본적인 선택에서도 갈팡질팡하는 반응을 보였다. 다마시오는 우리 대뇌는 과거의 선택에 대한 정서적 기억을 축적해 현재의 결정을 위한 정보로 사용한다고 보았다. 감정은 선택의 신경 생물학에서 매우 중요한 요소다. 하지만 그 때문에 우리가 항상 옳은 결정을 내리는지는 별개의 문제다.

분노를 예로 들어보자. UCLA 대니얼 페슬러 교수 연구팀은 피실험자들에게 얼굴을 붉히게 만든 경험을 회상하는 글을 쓰도록 해서 분노를 유도했다. 그런 다음 간단한 선택을 할 수 있는 놀이를 하도록 했다. 15달러 지불 보장을 택할 것인지, 아니면 더 큰 돈을 딸 수 있지만 한푼도 못 딸 수도 있는 도박을 할 것인지. 연구 결과 남자들은 화가 났을 때 도박에 돈을 더 많이 걸었다(Organizational Behavior and Human Decision Process, vol. 95, p.107).

또 다른 실험에서 페슬러 교수와 동료 케빈 헤일리 교수는 '최후 통첩 게임'(Ultimatum Game)에서 화가 난 사람들은 관대함이 덜하다는 사실을 관찰했다. (최후 통첩 게임은 서로 만난 적이 없는 A, B 두 사람을 격리시켜 놓고 A에게 가령 100만원을 주고 B에게 그 일부를 나눠주도록 한다. B는 갑이 제안하는 액수가 만족스러우면 수락하고 그렇지 않으면 거부할 수 있다. 하지만 B가 A의 제안을 거절하면 A와 B 모두 한 푼도 챙길 수 없다).

세번째 연구는 시카고대 니키타 가그, 제프리 인만, 비카스 미탈 교수 연구팀이 발표한 것인데, 화가 나있는 소비자들은 다른 대안을 생각하지 않고 처음에 권유받은 물건을 사는 경향이 강하다는 것이다. 분노는 우리로 하여금 충동적이고, 이기적이고, 위험을 무릅쓰게 만든다.

혐오감도 흥미로운 결과를 낳는다. 페슬러 교수는 "혐오감은 타락을 막아준다"며 "처음엔 정보 수집, 다음엔 거절과 반발로 이어진다"고 말한다. 페슬러 교수팀의 도박 실험 연구는 왜 특히 여성에게 혐오감이 신중함으로 이어지는지를 말해준다. 혐오감은 도덕적 판단도 더욱 가혹하게 만드는 것 같다. 메릴랜드주 베데스다의 국립보건연구소 탈리아 휘틀리 교수와 버지니아대 조너선 하이트 교수는 임의의 단어에 대한 혐오감을 불러일으키기 위해 최면술을 사용했다. 그런 다음 사람들에게 사촌간의 근친혼인, 개 잡아먹기, 뇌물수수 등 다양한 행위에 대해 도덕적 수준을 평가하도록 했다. 극단적인 경우 혐오감을 떠올리게 하는 단어를 읽은 사람은, 단지 토론회를 주최했을 뿐 아무런 잘못이 없는 학생회 대의원 댄에게 욕을 해댔다(Psychological Science, vol. 16, p. 780).

모든 감정은 생각과 동기부여에 영향을 미친다. 따라서 감정이 격해질 때는 중요한 결정을 내리지 않는 게 최선의 방법이다. 하지만 이상하게도 훌륭한 선택을 도와주는 감정이 하나 있다. 시카고대 연구팀은 슬픔에 빠져 있는 사람들은 주어진 다양한 대안을 생각해볼 충분한 시간을 갖기 때문에 결국 최선의 선택을 하게 된다고 말한다. 사실 많은 연구 결과 의기소침해 있는 사람들은 주변 세계를 가장 현실적으로 받아들인다. 심리학자들은'우울한 리얼리즘'(depressive realism)이라는 말까지 만들어냈다.

4. 일부러 반대의견을 말하라이민이나 사형 같은 골치아픈 주제를 놓고 누군가와 논쟁을 벌이다가 상대방이 자신의 의견을 뒷받침하는 증거만 갖다대고 반대 의견은 쉽게 무시한다고 실망한 일이 있는가? 이게 바로 주변에서 흔히 볼 수 있는 '확증 편향성(confirmation bias)'이다. 다른 사람을 화나게 할 수 있는 것이지만, 의사결정을 위한 증거를 판단할 때마다 누구든지 범하기 쉬운 실수다. 그럴 리가 없다고 생각한다면, 와슨 카드 선택 실험으로 불리는 유명한 예를 보자. 4장의 카드에는 한쪽에는 알파벳 대문자, 다른 한쪽에는 숫자가 적혀 있다. D, A, 2, 5라고 씌여 있는 카드 중에서 "D가 앞쪽에 있으면 다른 면에는 5라는 숫자가 있다"는 사실을 확인하기 위해 카드를 뒤집도록 했다. 실험에 참가자들의 75%가 D와 5를 선택한다. 각 카드의 뒷면에 5와 D가 있는지만 확인하면 된다는 것이다. 하지만 D가 앞면에 있고 뒷면에 5가 있음을 증명하기 위해서 5의 뒷면에 어떤 숫자가 와야 하는지에 대해서는 아무런 언급이 없었다. 따라서 5가 적혀 있는 카드는 아무런 상관이 없다. 어떤 이론을 확증하지 않고 검증하는 방법은 그것에 대해 반증하는 것이다. 그러므로 정답은 D(반대쪽 글씨가 5가 아니면 이 문장은 틀린 것이다)와 2(반대쪽 글씨가 D이면 이 문장은 틀린 것이다)다.

확증 편향성은 우리가 내리는 결정이 대안에 대한 합리적인 평가에 의한 것이라고 믿을 때, 우리가 정당화하려고만 하는 선택을 지지하고 있을 경우 문제가 된다. 자기 자신의 확증 편향성은 부정하면서도 다른 사람의 확증 편향성을 부풀려 생각하는 경향이 있다면 문제가 더욱 악화된다(Trends in Cognitive Sciences, vol. 11, p.37).

훌륭한 선택은 당신이 최선이라고 생각하는 선택을 뒷받침하는 정확한 정보를 이해하는 것으로 끝나지 않는다. 물론 자신이 틀리다는 사실을 일깨워줄 수 있는 반증을 적극 찾아나서는 것은 고통스러운 과정이어서 자기수양이 필요하다. 시간이 오래 걸리는 일일지도 모른다. 매사스추세츠주 메드포드 텁츠대의 심리학 교수 레이 니커슨은 "아마 우리가 정말 객관적이지 않을 수도 있다는 사실을 깨닫는 것으로 충분할지도 모른다"며 "이러한 편향성이 존재하며 우리 모두가 그런 유혹에 빠지기 쉽다는 사실을 깨닫기만 해도 바람직한 일"이라고 말한다. 아뭏든 우리는 선택할 때 독단과 자만에 빠지지 않도록 조심해야 한다.

5. 방심은 금물이다우리는 결정이나 판단을 내릴 때 자의적이거나 엉뚱한 정보에 기대는 이상하고도 당혹스러운 버릇이 있다. 이른바 '닻 내리기 효과(anchoring effect)'를 소개하는 고전적인 연구에서 카네만과 고(故) 아모스 드베르스키는 피실험자들에게 0에서 100까지 적힌 '행운의 뺑뺑이'를 돌리도록 한 다음 유엔 회원국 중 몇 퍼센트가 아프리카 국가인지를 물었다. 피실험자들이 볼 수 없는 상태에서 뺑뺑이가 10 또는 65에 멈추도록 조작했다. 뺑뺑이 숫자와 다음 질문과 아무런 관계가 없는 것임에도 불구하고 피실험자들의 응답에 미친 효과는 놀라웠다. 평균을 내보니 실험 참가자 가운데 뺑뺑이 숫자가 10이 나온 사람들은 평균 25%, 65가 나온 사람들은 평균 45%로 대답했다. 뺑뺑이 숫자에서 힌트를 얻은 것 같다.

극히 제한된 정보를 기초로 결정을 내려야 할 때마다 닻 내리기의 유혹에 빠질 가능성이 높다. 별 진전이 없으면 타당성이 전혀 없는 것에 기대어 판단을 내리기 쉽다. 더 구체적인 예를 들어보자. 우리는 쇼핑하러 가서 멋진 셔츠와 드레스에 '할인'이라는 마크가 붙어 있는 것을 볼 때마다 닻 내리기의 반칙에 빠질 위험이 있다. 원래(초기) 가격이 할인 가격과 비교할 수 있는 닻(기준) 역할을 하기 때문이다. 절대적으로 비싼데도 염가인 것처럼 보인다는 것이다. 닻 내리기 효과에 굴복할 때 우리는 어떻게 해야 하나? 뉴욕주 이타카 코넬대 심리학과 톰 길로비치 교수도"(닻 내리기의) 유혹을 떨쳐버리기는 매우 어렵다"고 인정했다. 닻 내리기의 효과를 상쇄하려면 자기 만의 닻을 만들어내는 것도 한 방법이다. 하지만 이것도 나름대로 문제가 있다. "닻에 얼마나 영향을 받고 있는지 모르기 때문에 그것을 상쇄시키기는 어렵다"(길로비치)6. 지나간 일에 대해 후회하지 말라귀가 따갑도록 들어본 말인가? 엎질러진 물은 도로 담을 수 없다. 고급 레스토랑에 갔는데 음식은 환상적이다. 하지만 너무 많이 먹어 구토가 날 지경이다. 남은 디저트는 먹지 말고 내버려둬야 한다는 것을 잘 안다. 하지만 구역질이 심해지고 있지만 디저트 접시를 깨끗이 비워야 할 것 같다. 이것은 또 어떤가? 옷장 한구석에 잘 맞지도 않고 낡아빠진 옷이 걸려 있다. 소중한 공간을 차지하고 있지만 스스로 옷을 꺼내 버릴 수가 없다. 왜냐하면 옷을 살 때 거금을 쓰고도 거의 입지 않았기 때문이다.

이같은 잘못된 결정 뒤편에 작용하는 힘을 가리켜 '매몰 비용 오류(sunk cost fallacy)'라고 한다. (분명히 잘못된 일인데도 그동안 들인 시간과 노력, 돈을 생각하면서 그 일을 쉽게 그만두지 못하는 것이다) 1980년대 오하이오 주립대 핼 악스, 캐서린 블러머 교수는 우리가 얼마나 쉽게 이 오류에 넘어가는지 보여줬다. 이들은 학생들에게 미시간으로 100달러짜리 주말 스키 여행권을 구입했다고 상상해보라고 했다. 그런 다음 위스콘신에 있는 더 멋진 리조트로 가는 여행권이 50달러로 싸게 나왔다는 사실을 발견했다. 두 여행에 대한 요금을 치르고 난 다음에야 학생들은 같은 주말에 여행을 떠나는지를 알게 되었다. 어떻게 할 것 같은가? 놀랍게도 대부분이 매력이 덜하지만 더 비싼 여행을 선택했다. 왜냐하면 이미 많은 돈을 투자했기 때문이다.

우리가 어떤 것에 대해 많이 투자할수록 그에 대해 열심과 책임감을 느낀다. 투자가 꼭 돈이어야 할 필요는 없다. 지루한 책읽기나 잘못된 친구관계는 중단해서 손실을 줄이는 게 현명한 데도 계속 유지하지 않는가? 매몰 비용 오류에 영향을 받지 않는 사람은 아무도 없다. 1970년대 영국과 프랑스 정부는 여객기를 개발하는 게 경제적 타당성이 없다는 것이 밝혀졌음에도 계속해서 콩코드 프로젝트에 엄청나게 투자하는 잘못을 범했다. 증권업자들이 가격이 급락하는 주식을 한참 기다렸다가 처분하는 것도 마찬가지다. 의사결정 과정에 매몰비용 오류가 개입하지 못하게 하려면 과거는 과거이고, 쓴돈은 쓴돈이라는 사실을 항상 염두에 둬야 한다. 손해 보는 것을 좋아할 사람은 없다. 하지만 때로는 밑빠진 독에 물붓기를 중단하는 게 현명한 선택이다. "어떤 프로젝트를 끝내야 할지 말아야 할지 고민할 때 새로 시작할 생각이 없다면, 프로젝트를 계속하는 것은 좋은 생각이 아니다"라고 아크스는 말한다.

7. 문제를 다른 관점에서 보라당신 고향에 질병이 발생해 아무런 조치를 취하지 않으면 600명이 사망한다고 가정해보자. 병과 맞서 싸우기 위해 두 가지 계획 중 하나를 선택해야 한다. 프로그램 A는 200명을 구할 수 있다. 프로그램 B는 600명을 구할 수 있는 확률이 3분의 1, 아무도 못 구할 수 있는 확률이 3분의 2다. 이중 어느 것을 선택할 것인가? 둘 다 같은 질병, 같은 사망자수에 직면해 있다. 하지만 A는 확실하게 400명이 사망할 것이고, B는 아무도 죽지 않을 확률이 3분의 1이지만 600명이 모두 사망할 확률 또한 3분의 2다.

A와 B가 같은 상황이라고 생각할지도 모른다. 사실 A와 B 가운데 어느 것을 선택하든 확률로 보면 결과는 동일하다. 하지만 대부분의 사람들은 본능적으로 A 프로그램을 제1안, B 프로그램을 제2안으로 선택한다. 이게 바로 '액자 효과'다. 우리의 선택은 다른 대안을 어떻게 표현하느냐에 따라 비합리적으로 윤색된다는 것이다. (긍정적인 틀 안에서는 부정적이거나 확률적 상황을 싫어하지만 부정적인 틀 안에서는 좀더 과감한 선택을 하게 된다) 특히 이익과 관련된 선택을 하려는 강한 경향이 있는데 반해 손실과 관련된 선택은 싫어한다. 이 때문에 식료품의 제품 설명서에 "지방 함유율 10%" 대신 "90% 무지방"이라고 씌어 있다. 장점에만 기대면 아이디어에서부터 보험에 이르기까지 어떤 것이든 팔릴 가능성이 높은 것도 이 때문이다.

액자 효과를 유발하는 결정적인 요인은 우리가 어떤 선택을 더 큰 그림의 일부로 보느냐, 아니면 종전의 결정들과는 별개의 것으로 보느냐 하는 문제다. 예를 들면, 경마광들은 경마가 끝날 때까지 각각의 레이스를 별개의 도박 기회로 보지만 마지막 레이스만큼은 지금까지 잃었던 돈을 한꺼번에 딸 수 있는 기회로 보는 경향이 있다. 이 때문에 도박사들은 마지막 레이스에서 오히려 승산이 없는 경주마에게 돈을 건다는 조사 결과가 나왔다.

지난해 발표된 논문에서 유니버시티 칼리지 런던의 베네데토 데 마르티노, 레이 돌런 교수는 액자 효과에 대한 대뇌 반응을 보기 위해 기능적 MRI(fMRI.대뇌에서의 혈액의 흐름을 추적하는 검사)를 실시했다(Science, vol. 313, p.660). 검사마다 지원자들에게 50 파운드의 밑천을 주고 가령 '30 파운드를 남긴다'20 파운드를 잃는다' 같은 확실한 선택, 또 하나는 똑같이 평균적으로 나눠주는 도박 중 어떤 것을 하겠느냐고 물었다. 미리 결정된 선택을 이득(30 파운드를 남긴다)으로 표현할 때 도박에 참가한 사람은 43%. 손실(20 파운드를 잃는다)로 표현할 때는 62%가 내기에 참가했다. 개인차는 있었지만 모두가 액자효과의 편견에 영향을 받았다.

대뇌 정밀검사 결과 액자효과가 진행 중인 사람에게는 대뇌의 감정 조절을 담당하는 센터인 아믹달라(amygdala. 편도)의 움직임이 활발해졌다. 데 마르티노 교수는 액자 효과가 가장 적게 나타나는 사람도 아믹달라의 활동이 활발하다는 사실을 발견해냈다. 하지만 이들은 초기의 정서반응을 억제할 수 있는 능력이 탁월해서 대뇌 전전두엽 피질이라고 불리는 대뇌의 다른 부분을 작동시킨다. 전전두엽 피질은 아믹달라와 대뇌에서 이성적인 판단을 조절하는 부분과 밀접한 관계를 맺고 있다. 데 마르티노 교수는 "대뇌의 이 부분에 손상을 입은 사람들은 보다 충동적인 경향이 있다"며 "정서적 반응을 조절하는 부분이라고 보면 된다"고 말한다.

그렇다고 액자 효과를 깨달아 이를 무시하는 방법을 터득할 수 있다는 말인가? "잘 모르겠지만 우리에게 그런 편견이 있다는 사실을 아는 것이 중요하다"고 데 마르티노 교수는 말한다. 그는 이런 사고 방식이 의사 결정과정에서 포착하기 힘든 상황 정보를 포함하는 방향으로 발전한다고 믿는다. 불행하게도 현실 세계에서는 특히 우리가 추상적 개념과 통계 정보를 다룰 때는 액자 효과가 종종 잘못된 결정으로 몰고 갈 수도 있다. 액자 효과와 맞서 싸울 때 어느 정도까지는 폭넓은 경험과 높은 교육 수준이 도움이 된다. 하지만 액자 효과를 피할 수 있는 간단한 대책은, 선택 대상을 여러 각도에서 바라보는 것이다.

8. 사회적 압력을 조심하라당신이 다른 사람들에게 쉽게 휘둘리지 않고 한 가지 목표에만 매진하는 사람인 것으로 생각할지도 모른다. 하지만 사실 사회적 압력으로부터 자유로운 개인은 아무도 없다. 수많은 실험 결과 극히 정상적이고 정서적으로 안정된 사람들조차 권위의 인물(영향력 있는 인물)이나 또래들의 영향을 받아 가공할만한 결정을 내릴 수도 있음이 밝혀졌다(New Scientist, 2007년 4월 14일자, p.42)예일대 스탠리 밀그램 교수는 참가자들에게 막 뒤의 어떤 사람에게 전기 충격을 가하도록 했다. 처음부터 짜고 한 일이었지만, 피실험자들은 그 사실을 몰랐고 밀그램 교수의 주장대로 많은 참가자들은 전기 충격을 받고 있는 사람이 의식을 잃을 정도까지 전압을 계속 높여갔다. 1989년에는 비슷한 권위 복종 때문에 47명이 목숨을 잃었다. 비행기 한 대가 영국 이스트 미들랜드 공항 인근의 고속도로에 떨어졌다. 이륙 직후 엔진 중 하나에 화재가 발생하자 조종사는 다른 멀쩡한 엔진을 꺼버렸다. 승무원 중 한 사람이 잘못을 발견했지만 조종사의 권위에 이의를 제기하지 않기로 결정했다.

또래 집단의 압력도 임상 실험과 현실에서 나쁜 선택을 가져올 수 있다. 1971년 캘리포니아주 스탠포드대에서 실시한 한 실험에서 교도관 역할을 맡은 정상적인 학생 집단이 수감자 역을 맡은 다른 학생 집단을 정신적으로 모욕하고 학대하는 바람에 실험이 중단된 일은 유명하다. 그후에도 많은 연구에서 목적이나 의견을 같이하는 개인들이 모인 집단은 극단적인 입장으로 몰아가는 경향이 있으며, 또래 그룹은 혼자 행동하는 사람들보다 극단적인 선택을 할 가능성이 높다는 사실이 밝혀졌다. 이들 효과는 현명하지 않은 모든 선택을 설명해준다. 10대 소년 패거리의 위험한 짓에서부터 동물권리보호론자 행동파들과 사교(邪敎)집단들의 과격 행동에 이르기까지.

그렇다면 사회적 압력의 악영향에서 벗어날 수 있는 방법은 없는가? 첫째, 상사가 원하는 것이라고 생각해서 내린 선택이라면, 다시 생각하라. 어떤 집단이나 위원회의 멤버라면 그 집단이 최선이라고 생각하는 것이라고 해도 이를 당연시하지 말라. 모든 사람이 동의하는 것이라면 반대의견을 내라. 마지막으로 개인적 책임감을 거의 느끼지 않는 상황을 조심하라. 무책임한 선택을 할 가능성이 높기 때문이다.

사회적 압력은 의심할 여지 없이 우리의 판단에 나쁜 영향을 미칠 수 있지만, 가끔은 좋게 작용할 수도 있다. 애리조나 주립대의 로버트 시알디니 교수가 이끄는 연구팀은 최근 실험에서 환경친화적 선택을 유도하는 방법을 알아냈다. 이들은 호텔 객실에 타월의 재사용을 권유하는 내용을 적은 카드를 비치했다. '환경보호와 후손들을 위해'라고 적은 카드를 비치한 방보다 '대부분의 손님들이 그러하듯'이라고 쓴 카드를 둔 방에서 타월 재사용율이 30% 높았다.

9. 선택의 폭을 제한하라선택의 폭이 -스타벅스의 메뉴처럼-넓은 게 좁은 것보다 더 나을 것이라고 생각할지 모른다. 하지만 은퇴 이후의 삶을 위해 투자하는 방법을 많이 제시해보니 실제로 투자하는 사람은 거의 없었다. 같은 초콜릿을 고르더라도 30종의 초콜릿보다 5종의 초콜릿에서 고르는 것이 만족감이 더 컸다. 선택의 패러독스를 연구하는 뉴욕 컬럼비아대 심리학과 시나 이엔거 교수가 밝혀낸 것이다. 선택권이 많을수록 최고라고 생각하지만 종종 적은 것이 많을 때도 있다는 게 선택의 패러독스다.

선택이 많을수록 그에 따른 희생이 뒤따른다는 게 문제다. 고도의 정보처리 능력을 요구하며, 과정이 혼란스럽고 시간이 많이 걸리고 최악의 경우에는 무기력 상태에 빠질 수 있다. 여러가지 대안을 놓고 비교하다가 결국 시간만 낭비하고 아무 것도 하지 못한다. 게다가 선택의 폭이 넓을수록 실수를 범할 가능성도 높아진다. 따라서 더 좋은 기회를 잃어버렸을지도 모른다는 쓸데없는 두려움 때문에 자신의 선택이 더욱 불만스럽기만 하다(포기해야 했던 대안에 대한 아쉬움, 기회비용이 커진다)선택의 패러독스는 우리 모두에게 적용된다. 하지만 사람에 따라 이 패러독스로 입는 타격의 강도가 다르다. 최악의 경우는 결심하기 전 가능한 모든 대안을 꼼꼼히 따져보면서 최선의 선택을 추구하는 '극대화자'들이다. 이같은 전략은 선택의 폭이 제한된 경우에는 효과가 있지만 사태가 복잡해지면 갈팡질팡할 뿐이다. '만족자(최소의 필요 조건을 추구하는 사람)', 즉 미리 만들어 놓은 요구조건의 역치(한계)를 만족시키는 첫 대안을 선택하는 사람은 선택의 패러독스 때문에 별다른 영향을 받지 않는다. 우리는 대부분 이런식으로 수백만명의 가능한 데이트 상대자 가운데 연애 파트너를 선택한다는게 심리학자들의 생각이다.

"'충분히 좋은' 상태가 되려고 노력하면, 압력의 상당부분이 제거된다. 무한정 펼쳐진 선택의 바다에서 뭔가를 결정하는 일이 좀더 쉬워진다." 펜실베이니아주 스워스모어 칼리지 사회이론과 사회행동학과 베리 슈워츠 교수는 이렇게 말한다. 그는 취업 시장에 뛰어드는 대학 졸업생들의 극대화/만족(maximising/satisficing) 전략을 연구했다. 극대화 전략을 택한 사람들이 최소화 전략을 구사한 사람들보다 초봉을 20% 높게 받았지만, 실제 만족도는 낮았다. "모든 심리적 결과에서 패배감을 맛보았다. 의기소침, 좌절, 불안을 나타냈다"고 슈워츠 교수는 말한다.

'충분히 좋다'는 게 객관적으로 볼 때 최선의 선택은 아니지만, 가장 높은 행복감을 안겨줄 수도 있다. 그러므로 이상적인 디지틀 카메라 또는 정원 바베큐를 찾기 위해 웹사이트와 카탈로그를 샅샅이 훑지말고 이미 구입해서 잘 쓰고 있는 친구에게 물어보라. 그들이 산 물건으로 행복해 한다면 당신도 마찬가지일 것이다. 단순히 작은 성과로 만족하기엔 너무 중요한 선택이라고 생각하는 상황에서도 선택의 폭을 줄이려고 노력해야 한다. "최대화는 선택의 폭이 점점 커질 경우에 도움이 되는 방법이라고 생각한다"고 슈워츠는 말한다.

10. 다른 사람이 선택하게 하라다른 사람이 나를 위해 뭔가를 선택하는 것보다 직접 선택권을 행사하면 언제나 더 행복할 것이라고 생각하기 쉽다. 하지만 때로는 결정의 결말이 어떻든 간에 실제로 결정하는 과정이 우리에게 불만을 안겨줄 수 있다. 그러므로 선택권을 포기하는 게 나을 수 있다.

지난해 코넬대의 시모나 보티 교수와 시카고대의 앤 맥길 교수는 이같은 실험 결과를 발표했다(Journal of Consumer Research vol.33, p.211). 맨 먼저 이들은 피실험자들에게 4개의 물건을 적은 목록을 주었다. 각각에 대해 4가지 특징을 설명해 주었다. 그리고 그중 하나를 고르라고 했다. 한번은 커피와 초콜릿의 유형을 놓고 즐거운 선택을 하게 하고, 다음엔 각기 다른 악취 중 하나를 고르는 불쾌한 선택을 하게 했다. 선택이 끝난 후 설문조사를 했다. 결과에 대한 만족도를 평가하면서 결정 과정이 어떤 기분이었는지도 물었다.

이미 짐작했겠지만 유쾌한 선택을 한 사람들은 선택한 결과에 대해 만족감을 나타냈고 훌륭한 결정을 내린 것에 대해 자부심마저 나타냈다. 하지만 불쾌한 선택을 한 사람들은 불만 투성이었다. 자신의 선택에 대해 좋아하지 않았고 마음에 들지 않은 선택을 하고 만 것에 대해 자책감마저 느꼈다. 가장 덜 나쁜 선택임에도 그에 대해 기분이 나빴다. 아무런 선택도 하지 않았더라면 더 행복했을 것이다.

이와 비슷한 실험에서 피실험자가 선택하기에 앞서 도움이 될만한 아무런 정보를 주지 않았다. 이번에는 그냥 하나의 선택 가능성만 부여한 사람들보다 만족도가 낮았다. 그 이유는 자신이 내린 선택이라고 생각할 수 없기 때문이다. 결과적으로 훌륭한 선택을 했더라도 최선의 선택이 아닐 수도 있다는 부담감을 계속 느끼고 있었다. 사전 정보를-결과에 대해 책임을 느낄만큼 충분한 것은 아니지만-약간 주었을 때도 선택을 당하는 것보다 선택하는 것에서 행복감이 덜 했다.

보티는 시시하거나 불쾌한 결정에서 이같은 현상이 나타난다고 본다. 그러므로 레스토랑에서는 다른 사람에게 와인을 고르게 하고, 복권 가게에서는 기계에게 티켓 발행을 맡겨라. 어떤 결정은 국가나 전문가에게 맡기는 게 더 행복할지도 모른다. 보티의 최근 논문에서 사람들은 어떤 치료를 해야 할지, 극도의 미숙아에게 생명 유지 장치를 제거할지 말아야 할지는 의사에게 결정을 맡기는 것을 더 좋아한다고 말한다. "선택이 행복을 가져다 줄 것으로 믿는 고정관념이 있다. 하지만 때때로 그렇지 않을 때가 있다"고 보티는 말한다.

*이 글은 Kate Douglas and Dan Jones의 "Top 10 Ways to Make Better Decisions", New Scientist (5 May 2007)을 옮긴 것입니다.

'Misc' 카테고리의 다른 글

동훈의 영어공부법  (0) 2008.03.27
Golla 미니 파우치  (0) 2007.06.12
면세점에서 쇼핑하기  (0) 2007.05.31
후회없는 결정을 내리는 10가지 방법  (0) 2007.05.26
문서작성의 5가지 口訣  (0) 2007.05.17
블로그 시작  (0) 2007.05.08
Trackback 0 Comment 0

[뱃살빼기 대작전] 유산소 운동+식이요법 병행

[뱃살빼기 대작전] 유산소 운동+식이요법 병행

http://news.nate.com/Service/natenews/ShellView.asp?ArticleID=2007052411570079213&LinkID=775&lv=0


사용자 삽입 이미지


#나이들수록 피하지방 배주위 몰려
 
우리가 흔히 말하는 뱃살은 의학적으로 복부 피하지방을 일컫는다.

피하지방은 우리 몸의 피부 어디에나 만들어 질 수 있지만 나이가 들면서 활동량이 줄어들면 슬프게도 주로 배 주위로만 모인다.

그 이유는 좌식 문화나 근무 환경 등 생활 습관과 밀접한 관련이 있다.

앉아있는 상태에서는 피하지방이 가장 모이기 쉬운 곳이 배이기 때문이다.

하루 종일 앉아서 공부를 하는 고시생 가운데 마른 체격에 배만 나온 경우가 많은데 이것도 바로 이러한 환경에서 원인을 찾을 수 있다.

또 배가 나오는 것은 인체 구조의 특성과도 관련이 있다.

우리 몸에서 피부 아래에 있는 근육 중 가장 얇은 곳이 배이다.

어깨나 가슴은 상대적으로 근육의 분포가 풍부하고 운동량이 많기 때문에 근처에 지방이 모이지 않지만 배의 경우는 근육이 워낙 얇고 평소에 배근육을 사용하는 경우가 드물기 때문에 피하 지방이 모이게 되는 것이다.

특히 오랜 기간에 걸쳐 생긴 뱃살은 쉽게 뺄 수 없다.

이사할 때 장롱 아랫부분을 치워보면 오래된 먼지가 덮개처럼 끼여 있는 모습을 볼 수 있는데, 뱃살이라 하는 피하지방도 마찬가지이다. 오래쌓이다 보면 지방의 밀도가 높아져 딱딱한 느낌을 주는 것이다.

뱃살을 빼기 위해서는 식이요법과 운동요법을 꾸준히 병행해야 한다.



#튀긴 음식보다 삶고 찐 음식을…
 
식이요법을 할 때에는 가능하면 육류 섭취를 줄이고 지방 함량이 적은 소고기나 닭고기를 먹는 등 음식을 통해 지방섭취를 줄이는 것이 무엇보다중요하다.

또 튀기거나 구운 음식보다는 삶거나 찐 음식 등 기름을 적게 사용한 음식을 먹는 것이 최선의 방법이다.

유산소 운동은 가장 많은 양의 산소를 소모하기 때문에 뱃살을 빼기에 가장 효과적인 운동이다.

단, 헬스클럽에서 자전거를 타는 것은 앉아서 운동하는 자세이기 때문에 뱃살을 빼기에는 비효과적일 수 있다.

가장 쉽고 좋은 운동은 상체 운동을 함께 할 수 있는, 빠르고 힘차게 걷기 즉, 파워 워킹이다.



#자전거타기 보다 파워워킹 효과적
 
파워 워킹의 경우 평소 심박수의 50% 이상으로 심박동을 증가시켜주는 강도로 30분 이상 주 3회 이상 해주는 것이 바람직하다.

뱃살을 빼기 위해서는 배 근육(복직근)의 근육운동도 중요하다.

복직근의 경우 상당히 긴 근육이기 때문에 위쪽과 아래쪽 운동을 따로 해주어야 한다.

위쪽은 윗몸 일으키기, 아래쪽은 누워서 발들어 올리기가 가장 쉽고 효과적인 운동이다.

뱃살을 빼기 위해 운동을 할 때에는 최소한 3개월 이상 꾸준히 해야 효과를 기대할 수 있다.



#심한 복부비만은 지방 제거술
 
건강에 장애를 줄 정도로 매우 심한 복부비만의 경우에는 보다 적극적인 치료방법이 필요하다.

현재 가장 효과적인 지방 제거 방법은 주사를 통한 지방세포 제거술(메조테라피의 한 종류)과 지방흡입을 통한 지방세포 제거술이 있다.

이 밖에 위장관을 절제하거나 묶어주는 방법을 통해 음식물 섭취를 제한하는 방법이 있으나 식이요법이나 운동으로 조절이 되지 않는 고도 뱃살또는 고도 비만 환자의 경우에는 반드시 전문가와의 상담을 통해 관리를 받아야 한다. < 도움말=이무열 중앙대 의대 생리학교수, 박호윤 고려대과학기술대학 사회체육학과 초빙 교수> <강병원 기자 hospital@sportschosun.com>  



 ◆체질량지수(BMI)에 따른 비만도 측정법

체질량지수는 자신의 현재 체중(㎏)을 키(m)의 제곱으로 나눈 것이다. 30대 기준 체질량지수 18.5 이하는 저체중, 18.5~24는 표준,25~30은 과체중, 30 이상은 비만, 40 이상은 고도비만으로 분류한다. 예를 들어 키가 1m70이고 체중이 75㎏인 30대 남성이라면체질량지수는 26으로 과체중에 속한다.



 ◆허리와 엉덩이 비율에 따른 복부 비만도 측정법

복부 비만도는 허리둘레를 엉덩이둘레로 나눈 것이다. 1.03 이상이면 비만, 0.96~1.02 과체중, 0.90~0.95 보통, 0.81~0.89양호, 0.8 이하는 우수에 해당한다. 이 측정법은 체질량지수는 표준 또는 저체중이지만 배가 나온 경우 복부 비만도를 알아보는 방법이다.



운동지속 5가지 방법
 
1. 운동 시간표를 작성한다. 설령 정해진 운동 시간을 지키지 못한다 할 지라도 하루 섭취 열량은 그날 모두 소  비한다는 생각을갖는다.

2. 실현할 수 있는 목표 수치를 정한다. '2㎏ 감량' 또는 '뱃살 1㎝ 감량' 등으로 수치화해 구체적으로 목표를 정한다.

3. 남에게 마구 알린다. 자신의 뱃살 빼기 목표와 실행 의지를 가족과 주위 동료에게 적극적으로 알리면 그들의 관  심과 도움을받을 수 있다.

4. 운동을 며칠 걸렀어도 중단하지 않는다. 운동을 중단한 후 최소한 일주일 이상 지나야 영향을 받는다. 따라서 회식  과 술자리때문에 운동을 며칠 중단했어도 포기하면 안된다.

5. 운동에 도움이 되는 환경을 만든다. 좋아하는 음악을 켜 놓고 그 노래에 박자에 맞추어 가며 운동하거나 좋아하는 T  V 프로그램이나VTR 등을 보며 운동을 하는 것도 색다른 즐거움을 준다.

'건강' 카테고리의 다른 글

건강요가  (0) 2010.08.23
환경호르몬 &lsquo;퍼메트린&rsquo; 살충제  (0) 2010.08.23
통풍에 나쁜 식품  (0) 2010.04.06
민간요법  (0) 2009.01.01
[뱃살빼기 대작전] 유산소 운동+식이요법 병행  (0) 2007.05.24
Trackback 0 Comment 0

안티스파이웨어 랭킹 리뷰

안티스파이웨어 랭킹 리뷰

http://dcinside.com/webdc/lecture/study_list.php?id=4653&code1=10&code2=10&s_mode=&s_que=&page=1&

'Computing' 카테고리의 다른 글

C++ 형변환 연산자 (cast operators), C 형변환 연산자 ()  (0) 2007.08.27
Ubiquitous 연구 동향  (0) 2007.05.30
안티스파이웨어 랭킹 리뷰  (0) 2007.05.22
samba에서 user  (0) 2007.05.17
zeroboard 설치  (0) 2007.05.11
Ubuntu 7.04 server 설치중...  (0) 2007.05.11
Trackback 0 Comment 0

Persian Palace - 이란식 카레

http://www.persianpalace.com/

이란식 카레 전문점


Trackback 0 Comment 0

Where Is The Love..??





What's wrong with the world, mama
성모 마리아님, 세상이 왜 이렇게 되어 버렸죠
People livin' like they ain't got no mamas
사람들이 모두 되는 대로 살아가고 있어요
I think the whole world addicted to the drama
세상 사람들이 드라마를 너무 많이 본 것 같아요
Only attracted to things that'll bring you trauma
모두가 자신을 비극으로 몰아 넣을 짓에 미쳐 있다구요
Overseas, yeah, we try to stop terrorism
전 세계에서 테러를 막기 위해 노력하고 있지만
But we still got terrorists here livin' In the USA,
아직까지도 이 나라 미국에는 테러리스트들이 존재하죠
the big CIA The Bloods and The Crips and the KKK
그 대단한 CIA는 그들의 소굴과 그 지방 지부를 피범벅으로 만들더군요
But if you on-ly have love for your own race
이기적으로 당신의 인종만을 사랑한다면
Then you on-ly leave space to discriminate
그 행동으로 인해 세상의 인종차별은 더 심해지는 거예요
And to discriminate on-ly generates hate
차별이 또 미움을 낳게 되는 거죠
And when you hate then you're bound to get irate, yeah
스스로를 제어하지 못하는 것 역시 재앙의 원인이고
Badness is what you demonstrate
당신의 겉모습에는 미움만이 가득해져요
And that's exactly how anger works and operates
그런 식으로 미움은 당신 주변까지 퍼지게 되는 거구요
N**, you gotta have love just to set it straight
그 모든 걸 바로 잡기 위해서는 사랑이 필요해요
Take control of your mind and meditate
마음을 좀 진정시키고 명상을 해봐요
Let your soul gravitate to the love, y'all, y'all
당신의 영혼을 사랑에 담궈보라구요, 그래요, 모두 함께

People killin', people dyin'
서로를 죽이는 사람들, 죽어가는 사람들
Children hurt and you hear them cryin'
고통 받는 아이들 그들의 울음소리가 들리지 않나요
Can you practice what you preach
당신의 가치관 대로 살 수는 없나요
And would you turn the other cheek
원수마저 사랑할 수는 없는 건가요

Father, Father, Father help us
하나님, 하나님, 하나님 저희를 도와주세요
Send us some guidance from above
하늘에서 안내자를 보내주세요
'Cause people got me, got me questionin'
이 세상은 저희에게 한 가지 질문을 남기니까요

Where is the love (The love)
도대체 사랑은 어디로 갔나요?
Where is the love (The love)
사랑은 어디에...
Where is the love
사랑은 어디에...
The love, the love
사랑은.. 사랑은....

It just ain't the same, always unchanged
예전과는 너무나 달라요, 다 변해버렸죠
New days are strange, is the world insane?
이 새로운 세상은 너무나 낯설어요, 세상이 예전과 같다고 생각하나요?
If love and peace is so strong
사랑과 평화가 그렇게 강한 거라면
Why are there pieces of love that don't belong
공중에서는 왜 그리 많은 재앙이 일어나나요?
Nations droppin' bombs
나라끼리 폭탄을 떨어뜨리고
Chemical gasses fillin' lungs of little on-es
유독 화학 가스가 어린 아이들의 폐를 채우죠
With the on-goin' sufferin' as the youth die young
너무나 많은 고통과 함께 청춘들이 죽어가고 있어요
So ask yourself is the lovin' really gone
그러니 자신에게 한번 물어봐요 사랑이 정말 사라져 버린 건지
So I could ask myself really what is goin' wrong
무엇이 정말 잘못되어 가고 있는 건지를
In this world that we livin' in people keep on givin' in
지금 우리가 살아가는 세상에서는 사람들이 쉽게 굴복하고
Makin' wrong decisions, on-ly visions of them dividends
잘못된 결정을 해요, 이 세상에서 보이는 건 그 뿐이죠
Not respectin' each other, deny thy brother
서로를 존중하지 못하고, 서로를 부정하고
A war is goin' on but the reason's undercover
이유도 모르는 전쟁을 하고 있잖아요
The truth is kept secret, it's swept under the rug
진실은 숨겨져 있죠, 아주 깊숙이 말예요
If you never know truth then you never know love
만약 진실을 모른다면, 사랑은 더더욱 모를 거예요
Where's the love, y'all, come on (I don't know)
사랑은 대체 어디 있죠? (몰라요)
Where's the truth, y'all, come on (I don't know)
진실은 대체 어디 있죠? (몰라요)
Where's the love, y'all
대체 사랑은 어디에 있죠?

People killin', people dyin'
서로를 죽이는 사람들, 죽어가는 사람들
Children hurt and you hear them cryin'
고통 받는 아이들 그들의 울음소리가 들리지 않나요
Can you practice what you preach
당신의 가치관 대로 살 수는 없나요
And would you turn the other cheek
원수마저 사랑할 수는 없는 건가요

Father, Father, Father help us
하나님, 하나님, 하나님 저희를 도와주세요
Send us some guidance from above
하늘에서 안내자를 보내주세요
'Cause people got me, got me questionin'
이 세상은 저희에게 한 가지 질문을 남기니까요
Where is the love (Love)
사랑은 어디에...

I feel the weight of the world on my shoulder
세상 모든 짐을 내가 다 지고 있는 느낌이예요
As I'm gettin' older, y'all, people gets colder
나이를 먹어갈 수록, 사람들은 더 냉정해져요
Most of us on-ly care about money makin'
많은 이들이 돈을 버는 데에만 급급해 있고
Selfishness got us followin' our own direction
이기심이 우리를 잘못된 길로 인도해 버리죠
Wrong information always shown by the media
대중매체는 늘 잘못된 정보를 보도하고
Negative images is the main criteria
부정적인 이미지는 늘 판단의 기준이죠
Infecting the young minds faster than bacteria
젊은이들의 마음이 박테리아보다 빨리 감염 되고
Kids want to act like what they see in the cinema
어린아이들은 마치 영화처럼 행동해요
Yo', whatever happened to the values of humanity
인간의 가치관에 도대체 어떤 일이 벌어졌나요?
Whatever happened to the fairness in equality
평등의 타당성에 무슨 일이 벌어졌나요?
Instead in spreading love we're spreading animosity
사랑을 전파하는 대신 우리는 증오를 전파하고 있잖아요
Lack of understanding, leading lives away from unity
이해의 부족으로 서로를 소외시키고 있고
That's the reason why sometimes I'm feelin' under
그게 바로 내가 가끔 가슴이 아픈 이유이고
That's the reason why sometimes I'm feelin' down
그게 바로 내가 가끔 절망하는 이유예요
There's no wonder why sometimes I'm feelin' under
그렇게 느끼는 게 너무나 당연하잖아요
Gotta keep my faith alive till love is found
사랑을 되찾을 때까지 우리의 믿음을 간직해야만 한다구요

People killin', people dyin'
서로를 죽이는 사람들, 죽어가는 사람들
Children hurt and you hear them cryin'
고통 받는 아이들 그들의 울음소리가 들리지 않나요
Can you practice what you preach
당신의 가치관 대로 살 수는 없나요
And would you turn the other cheek
원수마저 사랑할 수는 없는 건가요

Father, Father, Father help us
하나님, 하나님, 하나님 저희를 도와주세요
Send us some guidance from above
하늘에서 안내자를 보내주세요
'Cause people got me, got me questionin'
이 세상은 저희에게 한 가지 질문을 남기니까요
Where is the love (Love)
사랑은 어디에...

'Song' 카테고리의 다른 글

연애시대 ost / 진호 - 만약에우리 (original bossa ver)  (0) 2007.07.09
Where Is The Love..??  (0) 2007.05.19
에픽하이(Epik High) - Love Love Love  (0) 2007.05.08
Trackback 0 Comment 0

문서작성의 5가지 口訣

http://www.zdnet.co.kr/itbiz/column/opinion/0,39033676,39157651,00.htm

첫째, 결론부터 말하라.
둘째, 구조화하고 시각화하라.
셋째, 추상화레벨을 맞추어라. (to reader)
넷째, 논리적 연관성을 유지하라.
다섯째, 장기적 비전 혹은 남겨진 과제를 제시하라.

괜찮은 내용이다.

'Misc' 카테고리의 다른 글

동훈의 영어공부법  (0) 2008.03.27
Golla 미니 파우치  (0) 2007.06.12
면세점에서 쇼핑하기  (0) 2007.05.31
후회없는 결정을 내리는 10가지 방법  (0) 2007.05.26
문서작성의 5가지 口訣  (0) 2007.05.17
블로그 시작  (0) 2007.05.08
Trackback 0 Comment 0

samba에서 user

samba에서 user를 따로 추가해야지 쓸수있구만..

smbpasswd -a dhlee

-a가 꼭 필요하단다 -_-;;;
system의 /etc/passwd와 연결시킬수도 있을것같은데..
잘 모르겠구만..

'Computing' 카테고리의 다른 글

Ubiquitous 연구 동향  (0) 2007.05.30
안티스파이웨어 랭킹 리뷰  (0) 2007.05.22
samba에서 user  (0) 2007.05.17
zeroboard 설치  (0) 2007.05.11
Ubuntu 7.04 server 설치중...  (0) 2007.05.11
Elliptic curve cryptography (ECC)  (0) 2007.05.10
Trackback 0 Comment 0

zeroboard 설치

table create sql에 문제가 있다니.. -_-;;
schema.sql의 139라인을
> no int(11) not null auto_increment primary key,
이렇게 고쳐야 한덴다..
왠지 허무하다...


문제를 하나 더 찾았다..
기존 zeroboard에서 데이타를 backup받기 위해서
관리자 페이지에서 "DB백업" 항목을 이용했는데...
여기에 버그가 있는것같다.
덤프받은 sql에는 table이름이 전부 소문자로 들어가 있다.
그런데 실제 zeroboard에서는 대소문자가 섞여서 사용되고 있고...
덕분에 table을 찾지 못한단다.. -_-;;;;
역시 허무하다... (그런데 문제는 이건 해결이 쉽지않다. 킁)

Warning: mysql_num_rows(): supplied argument is not a valid MySQL result resource in /home/www/wwwroot/bbs/_head.php on line 111

Warning: mysql_fetch_array(): supplied argument is not a valid MySQL result resource in /home/www/wwwroot/bbs/zboard.php on line 29

이런 메세지를 토해놓고 있다... 쩝...
아무래도 DB백업을 mysql을 통해서 직접 받던지..
아니면 DB백업을 수행하는 php소스를 수정해야될듯하다... 음냐..

'Computing' 카테고리의 다른 글

Ubiquitous 연구 동향  (0) 2007.05.30
안티스파이웨어 랭킹 리뷰  (0) 2007.05.22
samba에서 user  (0) 2007.05.17
zeroboard 설치  (0) 2007.05.11
Ubuntu 7.04 server 설치중...  (0) 2007.05.11
Elliptic curve cryptography (ECC)  (0) 2007.05.10
Trackback 0 Comment 0

Ubuntu 7.04 server 설치중...

Ubuntu 7.04 server 설치를 해보고 있다.
이거 완전 골치아픔이다. 킁

한글로 깔았더니만 apt-get의 출력이 이상하게 깨지더구만...
그래서 영문으로 깔았더니 파일이름과 내용들이 또 다 깨지고...
결국 locale이 en_US.UTF-8 로 되어있기때문에 나타난 현상이었다.

locale에 관여하는 configuration file은 아래의 두가지...
/etc/environment
/etc/default/locale

막상 ko_KR.UTF-8 로 바꿔놓으니까... 설치하려는 파일들
(제로보드, 기존 web 서버에서 backup받은것들) 이 전부 EUC-KR인거 같다. -_-;;;

이를 어쩌면 좋단말이냐.. EUC-KR로 결정을 해야되나..
왕 고민중.......

'Computing' 카테고리의 다른 글

Ubiquitous 연구 동향  (0) 2007.05.30
안티스파이웨어 랭킹 리뷰  (0) 2007.05.22
samba에서 user  (0) 2007.05.17
zeroboard 설치  (0) 2007.05.11
Ubuntu 7.04 server 설치중...  (0) 2007.05.11
Elliptic curve cryptography (ECC)  (0) 2007.05.10
Trackback 0 Comment 0

Elliptic curve cryptography (ECC)

요즘에 알바를 살짝 하고 있는데.. 이게 좀 골때리는 내용이다..
Elliptic curve cryptography (ECC) 라고 하는 분야인데.. 암호학 쪽이다.

최근 들어서 뜨고 있는 알고리즘같은데... 내용이 꽤 어렵다.
private key를 알면 public key를 생성할 수 있고
public key로는 private key를 쉽게 알아낼 수 없다. (이게 핵심)

이 ECC는 수학적인 graph 모델을 사용해서 양쪽 key를 생성할수
있도록 하고 있다.  그러나 RSA와는 다르게 message를 encryption하는
방식은 제공하고 있지 않다. (거의 확실한듯...)

그래프에서 base point가 존재하고 private point
(정확하게는 point가 아니라 distance정도..)를 찍으면 public point를
계산해낼수있다.  하지만 public point와 base point만으로는 private point를
역으로 계산해내기 어렵다. (불가능에 가깝다고 봐야겠지...)

뭐 여러모로 쓸모있는 알고리즘이 될듯 싶지만... 하드웨어로 구현하기엔
만만치 않아보인다. ㅎㅎㅎ

http://en.wikipedia.org/wiki/Elliptic_curve_cryptography

Digital Signatures
    * ECDSA: Elliptic Curve Digital Signature Algorithm
    * ECPVS: Elliptic Curve Pintsov Vanstone Signatures
    * ECNR: Elliptic Curve Nyberg Rueppel

Key Agreement
    * ECMQV: Elliptic Curve Menezes-Qu-Vanstone
    * ECDH: Elliptic Curve Diffie-Hellman

Encryption
    * ECIES: Elliptic Curve Integrated Encryption Standard


'Computing' 카테고리의 다른 글

Ubiquitous 연구 동향  (0) 2007.05.30
안티스파이웨어 랭킹 리뷰  (0) 2007.05.22
samba에서 user  (0) 2007.05.17
zeroboard 설치  (0) 2007.05.11
Ubuntu 7.04 server 설치중...  (0) 2007.05.11
Elliptic curve cryptography (ECC)  (0) 2007.05.10
Trackback 0 Comment 0

100만원대 황제주라...

http://media.paran.com/snews/newsview.php?dirnews=1029966&year=2007

이런 기사가 났다.
과연 기사에 낚이는게 아닐지 좀 고민은 된다 ㅎㅎ

사용자 삽입 이미지

Trackback 0 Comment 0

에픽하이(Epik High) - Love Love Love

에픽하이(Epik High) - Love Love Love
(feat. 융진 of casker)
 

밤 열두시 술 취해 지친 목소리
새벽 두시 차갑게 꺼진 전화기

아무도 내 맘을 모르죠 I can't stop love love love
아파도 계속 반복하죠 I can't stop love love love

있나요 사랑해본 적
영화처럼 첫 눈에 반해본 적
전화기를 붙들고 밤새본 적
세상에 자랑해본 적
쏟아지는 비 속에서 기다려본 적
그를 향해 미친듯이 달려본 적
몰래 지켜본 적
미쳐본 적
다 보면서도 못본 척

있겠죠 사랑해본 적
기념일때문에 가난해본 적
잘하고도 미안해 말해본 적
연애편지로 날 새본적
가족과의 약속을 미뤄본적
아프지말라 신께빌어본 적
친굴 피해본 적
잃어본 적
가는 뒷모습 지켜본 적

미친 듯 사랑했는데 왜
정말 난 잘해줬는데 왜
모든 걸 다 줬었는데
you got me going crazy
죽도록 사랑했는데 왜
내 몸과 맘을 다 줬는데
모든 걸 잃어버렸는데
어떻게

아무도 내 맘을 모르죠 (nobody know)
I can't stop (don't stop) love love love
아파도 계속 반복하죠 (oh here we go)
I can't stop (don't stop) love love love

있나요 이별해본 적
빗물에 화장을 지워내본 적
긴 생머릴 잘라내본 적
끊은 담배를 쥐어본 적
혹시라도 마주칠까 자릴 피해본 적
보내지도 못할 편지 적어본 적
술에 만취되서 전화 걸어본적
여보세요 입이 얼어본적

있겠죠 이별해본 적
사랑했던 만큼 미워해본 적
읽지도 못한 편지 찢어본 적
잊지도 못할 전화번호 지워본 적
기념일을 혼자 챙겨본 적
사진들을 다 불태워본 적
이 세상의 모든 이별 노래가 당신 얘길꺼라 생각해본 적

미친 듯 사랑했는데 왜
정말 난 잘해줬는데 왜
모든 걸 다 줬었는데
you got me going crazy
죽도록 사랑했는데 왜
내 몸과 맘을 다 줬는데
모든 걸 잃어버렸는데
어떻게

아무도 내 맘을 모르죠 (nobody know)
I can't stop (don't stop) love love love
아파도 계속 반복하죠 (oh here we go)
I can't stop (don't stop) love love love

I LOVE YOU

바보처럼 울고 또 술에 취하고 친구를 붙잡고 그 사람을 욕하고
시간이 지나고 또 술에 취하고 전화기를 붙잡고 say love

아무도 내 맘을 모르죠 (nobody know)
I can't stop (don't stop) love love love
아파도 계속 반복하죠 (oh here we go)
I can't stop (don't stop) love love love

아무도 내 맘을 모르죠 사실은 당신만 모르죠
아파도 계속 반복하죠 이러다 언젠가 다시 마주치겠죠

'Song' 카테고리의 다른 글

연애시대 ost / 진호 - 만약에우리 (original bossa ver)  (0) 2007.07.09
Where Is The Love..??  (0) 2007.05.19
에픽하이(Epik High) - Love Love Love  (0) 2007.05.08
Trackback 0 Comment 0

블로그 시작

Let's start blogging~~~~

그동안 메인페이지가 썰렁해서 뭘 넣어볼까 고민좀 했었다.

결국 blog로 결정하고 open source를 찾아보니 bBlog라는게 나오더군.

그런데 영 맘에 안듬.. 파일 attach도 안되고.. skin도 지금 홈페이지와

맞는걸 못찾았다.

그런데 덕원이가 이 tatter tools를 추천해주네.. 꽤 괜찮은거 같다. ㅎㅎ thx.

가지고 놀 거리가 생겨서 잠시 심심하지 않았음.. 앞으로 쫌 써줘야겠구만. ㅎㅎ

'Misc' 카테고리의 다른 글

동훈의 영어공부법  (0) 2008.03.27
Golla 미니 파우치  (0) 2007.06.12
면세점에서 쇼핑하기  (0) 2007.05.31
후회없는 결정을 내리는 10가지 방법  (0) 2007.05.26
문서작성의 5가지 口訣  (0) 2007.05.17
블로그 시작  (0) 2007.05.08
Trackback 0 Comment 0
prev 1 ··· 5 6 7 8 nex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