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분류 전체보기'에 해당되는 글 225건

  1. 2010.06.04 ffmpeg build
  2. 2010.06.03 VP8 And FFmpeg
  3. 2010.05.14 DDS 자료
  4. 2010.05.05 DIVX - Field Applicantion Engineer - Korea
  5. 2010.05.01 우리는 '이런 거' 왜 못 만드냐고?
  6. 2010.05.01 "작년엔 그랬지만...난 원래 무상급식론자" 선거 앞두고 '낯빛' 바꾼 경기도 교육위원들
  7. 2010.04.30 비판적 사고의 현장 지침
  8. 2010.04.06 통풍에 나쁜 식품
  9. 2010.04.02 Apple iPod - iPhone dock Connector Pinout
  10. 2010.03.17 日이 반출 막으려한 독도팻말의 비밀
  11. 2010.03.09 HwpCtrl 보안승인모듈 다운로드
  12. 2010.03.08 장기전세주택 시프트, 강북의 상암뜰과 은평골에서 첫 공급 시작
  13. 2010.03.03 당산브라운스톤' 자격미달 해약분 특별모집
  14. 2010.03.03 가족,연인과 떠나는 봄나들이..3월에 열리는 대표적인 봄꽃축제
  15. 2010.02.26 iPhone and Steve Jobs
  16. 2010.02.24 ffmpeg x264 profile setting
  17. 2010.02.24 스티브 유
  18. 2010.02.15 ffmpeg for iphone
  19. 2010.02.12 사대강 사업
  20. 2010.02.12 서울 뉴타운
  21. 2010.02.11 python 2.6 / MySQL 5.1 / Visual Studio 2005 / MySQLdb
  22. 2010.02.11 사야될 통계 책
  23. 2010.02.10 유로 ACM 논문 무료로 보기...(물론 합법)
  24. 2010.02.09 C++에서 C# DLL Interop
  25. 2010.02.09 '이건희 IOC위원 복귀'만? IOC는 이건희 징계했다
  26. 2010.02.06 ‘단양쑥부쟁이 자생지’ 바위늪구비 공사 중단
  27. 2010.02.04 android omnia kernel build
  28. 2010.02.04 android omnia porting current status
  29. 2010.02.04 android kernel build for samsung omnia
  30. 2010.02.04 Windows Mobile / DirectShow / SampleGrabber

ffmpeg build

http://alvastro.tistory.com/86

ffmpeg compile
OS : Fedora core 8
kernel : 2.6.26.8-57.fc8
외부 코덱 라이브러리 설치 위치 /usr/alvastro/extras
ffmpeg 설치 위치 /usr/alvastro/ffmpeg
외부코덱 라이브러리 패키지 PATH 지정
export PKG_CONFIG_PATH=/usr/alvastro/extras/lib/pkgconfig:$PKG_CONFIG_PATH

faad2 compile
wget http://downloads.sourceforge.net/faac/faad2-2.7.tar.gz
./configure --prefix=/usr/alvastro/extras --enable-shared --enable-static
make ; mak install

faac-1.28 compile
wget http://downloads.sourceforge.net/faac/faac-1.28.tar.gz
./configure --prefix=/usr/alvastro/extras --enable-shared --enable-static
make ;make install

libmpeg2 compile
wget http://libmpeg2.sourceforge.net/files/libmpeg2-0.5.1.tar.gz
./configure --prefix=/usr/alvastro/extras --enable-shared --enable-static
make;make install

speex를 컴파일 할때 libogg를 포함한다.
libogg
wget http://downloads.xiph.org/releases/ogg/libogg-1.1.3.tar.gz
./configure --prefix=/usr/alvastro/extras --enable-shared --enable-static
make;make install

speex
wget http://downloads.xiph.org/releases/speex/speex-1.2rc1.tar.gz
./configure --prefix=/usr/alvastro/extras --enable-shared --enable-static --with-ogg=/usr/alvastro/extras
make ;make install

libvorbis
wget http://downloads.xiph.org/releases/vorbis/libvorbis-1.2.0.tar.gz
./configure --prefix=/usr/alvastro/extras --enable-shared --enable-static --with-ogg=/usr/alvastro/extras
make;make install

yasm for libx264
wget http://www.tortall.net/projects/yasm/releases/yasm-0.7.2.tar.gz
컴파일해도 안된다. ㅡㅡ;; asm은 패스 ;;
asm이 없으면 h.264로 엔코딩할때 시간이 많이 걸린다고 한다..

gpac for libx264
wget http://downloads.sourceforge.net/gpac/gpac-0.4.5.tar.gz
./configure --prefix=/usr/alvastro/extras --enable-shared --enable-static --disable-opengl
make clean;make
일단 opengl이 필요없으므로 컴파일하지 않는다..
cp -a bin/gcc/libgpac_static.a /usr/alvastro/extras/lib/
cp include -apR /usr/alvastro/extras/include

libx264
git clone git://git.videolan.org/x264.git
./configure --prefix=/usr/alvastro/extras --disable-asm --enable-shared --enable-mp4-output --extra-ldflags=-L/usr/alvastro/extras/lib --extra-cflags=-I/usr/alvastro/extras/include
make;make install

xvidcore
wget http://downloads.xvid.org/downloads/xvidcore-1.2.1.tar.gz
cd build/generic
./configure --prefix=/usr/alvastro/extras
make;make install

libmp3lame
wget http://downloads.sourceforge.net/project/lame/lame/3.98.4/lame-3.98.4.tar.gz
./configure --prefix=/usr/alvastro/extras --enable-shared --enable-static
make;make install

libtheora
wget http://downloads.xiph.org/releases/theora/libtheora-1.0.tar.bz2
http://downloads.xiph.org/releases/theora/libtheora-1.0.tar.bz2
./configure --prefix=/usr/alvastro/extras --enable-shared --enable-static
make;make install

ffmpeg 컴파일
ffmpeg는 이 글을 쓰는 날 git로 받은 파일이다.. ffmpeg의 소스 버전에 따라서 컴파일 방법이 다를수 있다.
Source down Date : 2009 03 05
version : SVN-r17822
configure 실행 스크립터 만들기..
vi alvastro-ffmpeg.sh
#내용
./configure --prefix=/usr/alvastro/ffmpeg \
        --enable-static \
        --enable-shared \
        --enable-gpl \
        --enable-postproc \
        --enable-avfilter \
        --enable-libmp3lame \
        --enable-libx264 \
        --enable-libxvid \
        --enable-libfaac \
        --enable-libfaad \
        --enable-libspeex \
        --enable-libvorbis \
        --enable-libtheora \
        --extra-cflags=-I/usr/alvastro/extras/include \
        --extra-ldflags=-L/usr/alvastro/extras/lib \
chmod 777 alvastro-ffmpeg.sh
sh alvastro-ffmpeg.sh
make ; make install

실행 시 라이브러리 패스.
cd /usr/alvastro/ffmpeg/bin
export LD_LIBRARY_PATH=/usr/alvastro/extras/lib:$LD_LIBRARY_PATH
export LD_LIBRARY_PATH=/usr/alvastro/ffmpeg/lib:$LD_LIBRARY_PATH
./ffplay -stats media.avi
실행 확인

참고사이트
http://ubuntuforums.org/showthread.php?t=786095
ffmpeg를 이용하여 x264 엔코딩
cd /usr/alvastro/ffmpeg/bin
vi 264encode.sh

#!/bin/bash
# Two-Pass x264 Encoding Script
# Usage: ./264encode.sh input output.mp4
# Pass 1
./ffmpeg -y -i $1 -pass 1 -b 512k -bt 512k -vcodec libx264 -an -threads 0 -coder 1 -flags +loop -cmp +chroma -partitions -parti8x8-parti4x4-partp8x8-partp4x4-partb8x8 -me_method dia -subq 1 -me_range 16 -g 250 -keyint_min 25 -sc_threshold 40 -i_qfactor 0.71 -b_strategy 1 -qcomp 0.6 -qmin 10 -qmax 51 -qdiff 4 -bf 4 -refs 1 -directpred 3 -bidir_refine 0 -trellis 0 -flags2 -bpyramid-wpred-mixed_refs-dct8x8+fastpskip -f mp4 /dev/null
# Pass 2
./ffmpeg -y -i $1 -pass 2 -b 512k -bt 512k -vcodec libx264 -acodec libfaac -ab 128k -ac 2 -threads 0 -coder 1 -flags +loop -cmp +chroma -partitions +parti8x8+parti4x4+partp8x8+partb8x8 -me_method umh -subq 8 -me_range 16 -g 250 -keyint_min 25 -sc_threshold 40 -i_qfactor 0.71 -b_strategy 2 -qcomp 0.6 -qmin 10 -qmax 51 -qdiff 4 -bf 4 -refs 4 -directpred 3 -trellis 1 -flags2 +bpyramid+wpred+mixed_refs+dct8x8+fastpskip -f mp4 $2

chmod 777 264encode.sh
./264encode.sh input output.mp4

'Computing' 카테고리의 다른 글

https in java, android  (0) 2010.12.08
x.inf contains DirIDs, which are not supported  (0) 2010.06.10
ffmpeg build  (0) 2010.06.04
VP8 And FFmpeg  (0) 2010.06.03
DDS 자료  (0) 2010.05.14
Apple iPod - iPhone dock Connector Pinout  (0) 2010.04.02
Trackback 0 Comment 0

VP8 And FFmpeg

http://multimedia.cx/eggs/vp8-and-ffmpeg/

VP8 And FFmpeg

May 20th, 2010 by Multimedia Mike

Let’s take the VP8 source code (in Google’s new libvpx library) for a spin; get it to compile and hook it up to FFmpeg. I am hesitant to publish specific instructions for building in the somewhat hackish manner available on day 1 (download FFmpeg at a certain revision and apply a patch) since that kind of post has a tendency to rise in Google rankings. I will just need to remember to update this post after the library patches are applied to the official FFmpeg tree.

Statement of libvpx’s Relationship to FFmpeg
I don’t necessarily speak officially for FFmpeg. But I’ve been with the project long enough to explain how certain things work.

Certainly, some may wonder if FFmpeg will incorporate Google’s newly open sourced libvpx library into FFmpeg. In the near term, FFmpeg will support encoding and decoding VP8 via external library as it does with a number of other libraries (most popularly, libx264). FFmpeg will not adopt the code for its own codebase, even if the license may allow it. That just isn’t how the FFmpeg crew rolls.

In the longer term, expect the FFmpeg project to develop an independent, interoperable implementation of the VP8 decoder. Sometime after that, there may also be an independent VP8 encoder as well.

Building libvpx
Download and build libvpx. This is a basic ‘configure && make’ process. The build process creates a static library, a bunch of header files, and 14 utilities. A bunch of these utilities operate on a file format called IVF which is apparently a simple transport method for VP8. I have recorded the file format on the wiki.

We could use a decoder for this in the FFmpeg code base for testing VP8 in the future. Who’s game? Just as I was proofreading this post, I saw that David Conrad has sent an IVF demuxer to the ffmpeg-devel list.

There doesn’t seem to be a ‘make install’ step for the library. Instead, go into the overly long directory (on my system, this is generated as vpx-vp8-nopost-nodocs-generic-gnu-v0.9.0), copy the contents of include/ to /usr/local/include and the static library in lib/ to /usr/local/lib .

Building FFmpeg with libvpx
Download FFmpeg source code at the revision specified or take your chances with the latest version (as I did). Download and apply provided patches. This part hurts since there is one diff per file. Most of them applied for me.

Configure FFmpeg with 'configure --enable-libvpx_vp8 --enable-pthreads'. Ideally, this should yield no complaints and ‘libvpx_vp8′ should show up in the enabled decoders and encoders sections. The library apparently relies on threading which is why '--enable-pthreads' is necessary. After I did this, I was able to create a new webm/VP8/Vorbis file simply with:

 ffmpeg -i input_file output_file.webm

Unfortunately, I can’t complete the round trip as decoding doesn’t seem to work. Passing the generated .webm file back into FFmpeg results in a bunch of errors of this format:

[libvpx_vp8 @ 0x8c4ab20]v0.9.0
[libvpx_vp8 @ 0x8c4ab20]Failed to initialize decoder: Codec does not implement requested capability

Maybe this is the FFmpeg revision mismatch biting me.

FFmpeg Presets
FFmpeg features support for preset files which contain collections of tuning options to be loaded into the program. Google provided some presets along with their FFmpeg patches:

  • 1080p50
  • 1080p
  • 360p
  • 720p50
  • 720p

To invoke one of these (assuming the program has been installed via ‘make install’ so that the presets are in the right place):

 ffmpeg -i input_file -vcodec libvpx_vp8 -vpre 720p output_file.webm

This will use a set of parameters that are known to do well when encoding a 720p video.

Code Paths
One of goals with this post was to visualize a call graph after I got the decoder hooked up to FFmpeg. Fortunately, this recon is greatly simplified by libvpx’s simple_decoder utility. Steps:

  • Build libvpx with --enable-gprof
  • Run simple_decoder on an IVF file
  • Get the pl_from_gprof.pl and dot_from_pl.pl scripts frome Graphviz’s gprof filters
  • gprof simple_decoder | ./pl_from_gprof.pl | ./dot_from_pl.pl > 001.dot
  • Remove the 2 [graph] and 1 [node] modifiers from the dot file (they only make the resulting graph very hard to read)
  • dot -Tpng 001.dot > 001.png

Here are call graphs generated from decoding test vectors 001 and 017.

Like this, only much larger and scarier (click for full graph)

It’s funny to see several functions calling an empty bubble. Probably nothing to worry about. More interesting is the fact that a lot offunction_c() functions are called. The ‘_c’ at the end is important– that generally indicates that there are (or could be) SIMD-optimized versions. I know this codebase has plenty of assembly. All of the x86 ASM files appear to be written such that they could be compiled with NASM.

Leftovers
One interesting item in the code was vpx_scale/leapster. Is this in reference to the Leapster handheld educational gaming unit? Based on this item from 2005 (archive.org copy), some Leapster titles probably used VP6. This reminds me of finding references to the PlayStation in Duck/On2’s original VpVision source release. I don’t know of any PlayStation games that used Duck’s original codecs but with thousands to choose from, it’s possible that we may find a few some day.

'Computing' 카테고리의 다른 글

x.inf contains DirIDs, which are not supported  (0) 2010.06.10
ffmpeg build  (0) 2010.06.04
VP8 And FFmpeg  (0) 2010.06.03
DDS 자료  (0) 2010.05.14
Apple iPod - iPhone dock Connector Pinout  (0) 2010.04.02
HwpCtrl 보안승인모듈 다운로드  (0) 2010.03.09
Trackback 0 Comment 0

DDS 자료

http://cafe.naver.com/multism.cafe?iframe_url=/ArticleRead.nhn%3Farticleid=4014

The Data Distribution Service for Real-Time Systems: Part 1
http://www.drdobbs.com/architecture-and-design/222900238
... DDJ에 소개된 DDS에 대한 이해.
[PPT] An Overview of the OMG DDS - Washington University in St. Louis
http://www.cs.wustl.edu/~schmidt/DDS.ppt
... OMG의 DDS에 대한 설명. 워싱턴 대학의 DOC 그룹을 주관하는 Schmodt 교수 제공 자료.
OpenDDS
http://www.opendds.org
... OpenDDS는 실시간으로 데이터를 여러 곳에 분배하고 동기화 할 수 있는 데이타 분산 미들웨어의 표준인 DDS(Data Distribution Service) 스펙을 구현한 오픈소스 미들웨어이다. DDS는 OMG를 통해 실시간 데이터 분산 분야의 미들웨어로 표준화 되었다.
... DDS를 잠깐 시험해본 소감으로는 이벤트에 실어보낼 데이터 타입을 정의하는데 CORBA에서 사용하는 IDL을 사용한다. IDL의 기능 중 데이터만 정의하는 것으로, CORBA와 달리 원격 오퍼레이션 부가 없기 때문에 데이터 전달 속도가 상당히 빠르다. 원격 오퍼레이션 부가 없기 때문에 구현이 여러가지 언어로 될 수 있고 적은 메모리 풋프린트를 요구한다.(내장형 실시간 시스템에 딱이다!) 주로 센서 네트워크나 레이더에서 데이터를 수집해오고 필터링 하는 곳에 쓰이며, DSP에 포팅된 사례도 있다.
OpenDDS 소스 및 매뉴얼
http://download.ociweb.com/OpenDDS/
... OpenDDS는 C++ 바인딩이 기본이지만 Java 바인딩도 지원한다. 사용할 수 있는 데이타타입은 tao_idl 컴파일러로 생성한다. (단, DDS 전용 옵션인 "-Gdcps"을 줘서 컴파일한다.) C++ 코드와 Java 코드가 동시에 생성되는데 C++ 코드는 컴파일해서 공유라이브러리로, Java 코드는  jar로 묶어서 사용자가 짠 Java코드와 함께 배포하면 된다. OpenDDS의 Java 바인딩은 JNI를 통한 방식이다. JNI용 C++ 코드와 Java 코드가 tao_idl 컴파일러에서 자동 생성되므로 사용자는 OpenDDS의 publisher, subscriber 가 되는 방법을 이해하고 메시지와 QoS를 취급할 줄 알면된다. 순수하게 C++로 코드를 짜고자 하는 경우 TAO와 ACE 라이브러리가 필요하다.
... 시간이 되면 구글폰이나 삼성의 바다폰에 OpenDDS를 이용할 수 있으면 어떨까 싶은 생각이 든다. DDS는 OMG가 정한 메시징 미들웨어의 국제표준이며, 프로토콜중 하나는 표준으로 정해져 있고, 특히, OpenDDS는 DDS 제품들중 프로토콜 확장 구조를 맨 처음 사용하였고고 OMG와 관련 업계에 공개하여 표준화에 기여한 바가 크다. 센서나 레이더 같은 장치에서 실시간으로 시간지연 오차를 최소화하면서 데이터를 보내고 필터링하는 경우 DDS의 전망과 활용가치는 매우 크다.
DDS와 대외계 시스템
http://blog.smallake.kr/smallake/448
... 알티베이스의 역사와 대외계에 AltiBase사에서 DDS 제품을 표준으로 사용하려는 시도에 대한 고찰
gCitizen: A Grid Middleware for a Transparent
Management of the Information about Citizens in the Public Administration
http://www.jtaer.com/apr2007/dealfonso_caballer_carrion_hernandez_p2.pdf
... DDS, 서비스 호출을 혼성하여 시민을 위한 정보서비스를 관리하는 그리드 미들웨어 프레임워크
대개 미들웨어 들은 기능을 다루는 경우가 많은데, 대민 서비스를 상대로 응용되는 것을 설명한 드문 경우라서 참고해볼 필요가 있다.
Data Distribution Service as an alternative to CORBA Notification Services for the Alma Common Software
http://icalepcs2009.spring8.or.jp/abstract/pdf/WEA006_TALK.PDF
... 더 자세한 정보는 http://www.eso.org/projects/alma/develop/acs
Publish/Subscribe Internetworking
http://www.uio.no/studier/emner/matnat/ifi/INF5090/v09/undervisningsmateriale/INF5090-Pub-Sub-2009-Oslo.pdf
... DDS와 JMS 인터워킹에 대한 설명.
A QoS Policy Con?guration Modeling Language for
Publish/Subscribe Middleware Platforms
http://citeseerx.ist.psu.edu/viewdoc/download?doi=10.1.1.77.3016&rep=rep1&type=pdf
Workshop on Distributed Object Computing for Real-time and Embedded Systems
July 14 ? 16, 2008, Washington, DC, USA
http://www.omg.org/news/meetings/realtime2008/Program.htm
... 2008년 OMG의 Realtime2008 에서는 DDS에 대한 튜토리얼, 고급 이슈들이 많이 다루어졌다.
OMG Standards in Government & NGO's Workshop
July 13-15, 2009, Westin Arlington Gateway, Arlington, VA USA
http://www.omg.org/news/meetings/GOV-WS/rte/Program.htm
... 2009년 OMG의 Realtime2008 에서도 역시 DDS에 대한 튜토리얼, 고급 이슈들이 많이 다루어졌다.
Model-Based Autosynthesis of Time-Triggered Buffers for
Event-Based Middleware Systems
http://www.dsmforum.org/events/DSM09/Papers/Sprinkle.pdf
... An advantage of domain-speci c modeling is the ability to refactor an application to include time-triggered, event-based schedulers. In this paper we present an application in need of such modi cation, and discuss how these additional blocks must be synthesized in order to conform to the input/output constraints of the existing diagram.
Future of CORBA for Distributed Real-time & Embedded Systems
http://www.dre.vanderbilt.edu/~schmidt/ICALEPCS.ppt
... CORBA와 DDS는 분산시스템을 위해 OMG가 정의한 양대 표준인데, 그동안 군에서는 CORBA가 주로 사용되어 왔으며, 나름 단점도 있었다. DDS가 이를 보완하는 용도로 적합하며 미래는 둘이 상호보완되어 결합되는 형태로 발전할 것이다.
Hybernating DDS with C++ and Java
http://www.slideshare.net/Angelo.Corsaro/hibernating-dds
... DDS에 DBMS로 데이타 매핑을 하여 하이버네이트 시키는 구조에 대한 이해
OMG Modeling Specifications
http://www.aswec2008.curtin.edu.au/OMG%20Modeling%20Specifications.ppt
... OMG의 여러가지 모델링 표준에 대한 튜토리얼

Data distribution service and database management systems bridge

United States Patent 7533128

http://www.freepatentsonline.com/7533128.html
... DDS와 DBMS 시스템간 브리지에 특허가 걸려있다. 이 구조와 유사하게 가지 않도록 유의한다.
Distributed Event-based Systems (Hardcover) 
Muhl, Gero, Fiege, Ludger, Pietzuch, Peter  저 | Springer-Verlag New York Inc | 2007.03.05
http://book.naver.com/bookdb/book_detail.nhn?bid=2818334
... 정말 오랫만에 이벤트 기반 분산 시스템에 대해 정리된 책이 나왔다. 미들웨어를 연구하는 사람이라면 꼭 봐두어야 할 내용 아닐까 싶다.

'Computing' 카테고리의 다른 글

ffmpeg build  (0) 2010.06.04
VP8 And FFmpeg  (0) 2010.06.03
DDS 자료  (0) 2010.05.14
Apple iPod - iPhone dock Connector Pinout  (0) 2010.04.02
HwpCtrl 보안승인모듈 다운로드  (0) 2010.03.09
iPhone and Steve Jobs  (0) 2010.02.26
Trackback 0 Comment 0

DIVX - Field Applicantion Engineer - Korea

http://tbe.taleo.net/NA1/ats/careers/requisition.jsp?org=DIVX&cws=1&rid=675

Trackback 0 Comment 0

우리는 '이런 거' 왜 못 만드냐고?

http://media.daum.net/digital/view.html?cateid=1046&newsid=20100501182507010&p=ohmynews

 

[오마이뉴스 강인규 기자]대학에서 뉴미디어를 연구하고 가르치면서 깨달은 게 있다. 기술과 사회는 서로 뗄 수 없는 관계라는 것이다. 사실 너무나 당연한 이야기다. 기술이나 혁신은 하늘에서 떨어지는 게 아니라, 사회 속에서 태어나고 자라고 소멸하는 사회적 산물이기 때문이다.
'기술의 사회적 형성'이라는 관점으로 한국사회를 살펴보면 무엇을 알 수 있을까? 우선 "우린 이런 거 왜 못 만드냐"는 질문에서 시작해 보자. 최근 들어 정계와 재계의 지도자들이 자주 입에 올리는 말이다. 애플의 아이폰과 닌텐도의 게임기가 선풍적 인기를 끌면서 '윗분들'의 훈계 속에 양념처럼 들어가기 시작한 '유행어'기도 하다.
당사자가 의도했을 것 같지는 않지만, 기술과 사회의 관점에서 '우린 이런 거 왜 못만드냐'는 물음은 상당히 전복적인 의미를 갖는다. '우리 사회는 왜 이 꼴이냐'고 묻는 셈이기 때문이다. 여기서 '사회'는 그가 몸담은 조직과 그 조직을 포함하고 국가 모두를 의미한다.

 

애플 사의 오랜 모토는 "다르게 생각하라(Think Different)"다. 세계에서 가장 창의적인 기업으로 평가 받는 애플의 저력이 어디서 왔는지를 보여주는 사훈이다. 위계적인 기업의 문제는 '다르게 생각'하는 것이 허용되지 않는다는 점이다. '윗사람'의 생각이라면 특히 더.

ⓒ Apple

못 만드는 이유?
결론부터 말해 보자. 흔히 '질문 속에 답이 있다'는 말을 한다. 이 상황에 정확히 부합하는 말이다. '이런 거 왜 못 만드느냐'고 묻는 것은 질문자가 상황을 전혀 파악하지 못하고 있음을 자백하는 것이다(그렇지 않다면 '이렇게 만들자'고 말할 것이다).
한국 사회에서 이 질문을 던지는 사람은 모두 지도자들이다. 조직에서 가장 강한 권력과 가장 높은 보수를 받는 사람들 말이다. 이것이 첫 번째 이유다. 역설적이게도, '이런 거 왜 못 만드냐'고 묻는 지도자가 많을수록 그걸 만들어 낼 가능성은 낮아진다.
두 번째는 이런 질문을 태연히 던질 수 있게 하는 위계적 사회구조다. 위계 사회에서 '왜 못 만드냐'는 말은 질문이 아니라, 질타이고 추궁이며 명령이다. 여기서 자신의 책임은 빠져있다. (자기는 방법을 모르지만) '어떻게든 만들어 내라'고 요구하고 있을 따름이다.
위계적인 조직일수록 소통은 막혀있기 마련이다. 이런 경직된 소통구조 속에서 창의력이 꽃 피기를 바라는 것은 '우린 왜 못 만드냐'는 질문만큼이나 어리석다. 그런 질문이 가능하다는 것은 그 조직이 창의적인 제품을 만들 수 없을만큼 위계적이고 경직되어 있다는 증거이기 때문이다. 이게 두 번째 답이다.
봉건적 위계사회의 비극
애플이 동기가 된, '이런 거 왜 못 만드냐'는 질문은 사실 한국보다 일본에서 먼저 나왔다. 그러나 일본에서 이 물음은 반성과 각성에 가까웠다. 왜 애플같은 회사가 일본에서는 태어날 수 없었느냐는 것이다. 2차 세계대전 이후 혁신과 첨단기술의 대명사가 된 나라에서 말이다. 그 쟁쟁했던 소니, 도코모, 토요타의 일본에서 말이다.
흥미롭게도, 이 질문에 대한 가장 주목할만한 답변마저 일본이 아닌 미국에서 나왔다. 2008년 2월 25일자 < 뉴스위크 > 가 '애플이 일제가 아닌 이유'를 설득력 있게 분석한 것이다. 크리스찬 캐릴 기자는 "창의력의 빈곤은 일본의 독특한 기업문화 때문"이라고 진단한다. 수직통합된 대기업이 지배하고 있는 위계적 경제환경에서는 융통성과 창의성이 발휘될 수 없다는 것이다.
위계적 조직에서는 반대가 불가능하다. 반대가 불가능한 곳에서 창의적 사고도 불가능하다. 창의성은 기존의 생각을 뒤집는 것이기 때문이다. 더욱 심각한 문제는 이런 위계적 기업문화가 재계를 넘어 정치, 교육, 문화의 모든 영역까지 확산되었다는 점이다. 사회 전체가 단일 기업처럼 일사분란하게 움직이는 '일본 주식회사(Japan Inc.)'로 전락한 것이다.
기업 내부에서 반대가 불가능하면 밖에서 반대를 해 주어야 한다. 국민이, 언론이, 대학이, 정부가 말이다. 그러나 이들마저 기업조직의 일부가 되고 나면 창의력이 발휘될 여지는 사라지고 만다. '회장님' 좋아하는 언론이나, '기업이 선호하는 인재'를 양성하는 학교는 사회와 기업 모두에 해가 될 뿐이다.
하물며 정치 지도자가 '국가 CEO'를 자임하거나, 기업이 대학의 '구조조정'을 주도하는 나라에서 희망을 찾기는 더욱 어렵다.

 

애플의 최고경영자 스티브 잡스아이패드를 소개하는 자리에서 기업으로서의 애플이 갖는 정체성을 설명하고 있다. 그는 "애플은 변함 없이 인문학과 기술의 교차로에 서 있었다"고 말했다.

ⓒ 공개자료

애플과 인문학의 관계
현재 한국 교육계는 큰 변화를 겪고 있다. 이 변화는 '통폐합'이라는 말로 요약된다. 예컨대 음악과 미술 수업을 '통폐합'하고 (이런 '창의적 발상'이 가능한 나라에서 아이폰이 안 나온 게 놀라울 뿐이다), 초등학교에서 쉬는 시간을 5분으로 '통폐합'하고, 대학 전공을 "사회 변화의 요구에 따라" 절반 수준으로 '통폐합' 하겠다는 것이다.
쉬운 말로 하면, '노는 시간'을 없애고, '돈 안 되는 전공,' 즉 인문학을 없애겠다는 것이다. 물론 이러한 움직임 뒤에는 정부의 적극적인 승인과 지지가 있다. 정부는 이런 '교육개혁'을 주도하면서 '창의성 교육'을 강화하겠다는 포부를 밝히고 있다.
야심찬 "한국형 스티브 잡스 양성계획"도 나왔다. "탈락시스템에 따라 3단계의 검증 과정을 거쳐" 10명 안팎의 "소프트웨어 마에스트로"를 선정한다는 것이다. 어떤 식으로 선발할지 모르지만, 대단한 '스펙'을 갖춘 실력자들이 몰려들 게 틀림 없다(조롱이 아니다). 스티브 잡스가 지원해도 탈락할 정도로 말이다.
하지만 어쩌나. 스티브 잡스는 한국 정부가 그렇게 없애고 싶어하는 두 골칫거리의 산물이니 말이다. 바로 '인문학'과 '노는 시간'이다.
지난 1월, 스티브 잡스가 신제품 '아이패드'를 선보인 날이었다. 그는 애플 사의 정체성을 설명하면서, 대형 스크린으로 표지판 사진을 보여주었다. 교차로에서 흔히 볼 수 있는 안내판이었지만, '길 이름'이 독특했다. 서로 엇갈린 두 개의 표지판에는 '인문학(Liberal Arts)'과 '기술(Technology)'이라고 쓰여 있었다. 스티브 잡스는 이렇게 의미를 설명했다.
"인문학과 기술의 교차로입니다. 애플은 언제나 이 둘이 만나는 지점에 존재해 왔지요."

 

미국의 대학에서 인문학은 대단히 중요한 역할을 한다. 사진은 매사추세츠공대(MIT)의 인문/예술/사회과학 프로그램 웹사이트. "위대한 사상이 세계를 바꾼다"는 표어가 보인다. 하프를 연주하는 사진 오른쪽에 "컴퓨터는 음악이론을 배울 수 있는가"라는 제목으로 음악과 컴퓨터 기술을 접목시킨 최신 연구들을 소개하고 있다.

ⓒ MIT

'미국식 교육'의 중심은 인문학
'미국식 교육'을 잘 못 이해하는 사람들이 많다. 미국식 교육을 '돈 되는 실용교육'과 동일시하는 것이다. 전혀 사실이 아니다.
지역과 규모를 막론하고 미국에서 높은 평가를 받는 대학의 공통점이 있다. 하나 같이 뛰어난 인문학 프로그램을 가지고 있다는 사실이다. 예컨대, 첨단 기술연구로 알려진 매사추세츠 공대(MIT)는 훌륭한 철학, 언어학, 문학, 예술 프로그램을 가지고 있으며, 학생들은 의무적으로 인문학과 사회과학 수업을 들어야 한다.
미국 대학의 전통은 크게 두 축이 있다. 연구중심 종합대학과 학부 중심의 인문대학이 그것이다. 인문학은 종합 연구대학에서도 중요한 기능을 하지만, '리버럴 아츠 칼리지(Liberal Arts College)'라 불리는 학부 중심 인문대학에서 더욱 큰 의미와 가치를 갖는다.
오바마 대통령도 콜럼비아 대학으로 옮기기 전 '옥시덴탈 칼리지'라는 학부 인문대학을 다녔다. 비록 한 학기만에 그만 두기는 했으나, 스티브 잡스가 다녔던 '리드 칼리지'도 학부 중심 인문대학이었다. 그는 청강으로 들었던 서예수업을 '생애 최고의 수업'이었다고 말한다. 물론 '생애 최고의 선택'으로는 '학교를 때려 치운 것'를 꼽았지만 말이다(게다가 대학 졸업 축사에서 이 말을 했다).
미국 대학이 '리버럴 아츠'라는 이름으로 가르치는 것은 뭘까? 크게 세 가지다. 커뮤니케이션(소통) 능력, 비판적이고 윤리적 사고, 분야에 얽매이지 않는 폭넓은 교양.
미국에서 인문교육은 '취업에 도움이 되는 실무 지식이나 실용적 기술'의 반대 의미로 사용된다. 다시 말해, 한국 정부가 싫어하는 것들을 중점적으로 가르치는 과정인 셈이다. 스티브 잡스는 이런 '불온 교육'을 성공 비결로 내세운 것이다.

 

미국 오리건 주 포틀랜드의 리드 칼리지. 학부 중심으로 인문학적 교양을 가르치는 미국적 전통의 '리버럴 아츠 칼리지' 가운데 하나다. 스티브 잡스는 이 학교를 한 학기 동안 다닌 후 자퇴했다.

ⓒ 공개자료

인문학, 왜 중요한가
여기서 한 가지 궁금증이 생긴다. 실용주의가 발달했다는 미국에서 왜 '돈 안 되는' 교육이 대접을 받는 것일까? 간단하다. 돈이 되기 때문이다. 그저 돈만 되는 게 아니라, 더 행복하고 풍요로운 삶을 누리는 데 도움이 되기 때문이다.
인문학 교육은 '고전 교육'이다. 고전(classic)이란 세월이 흘러도 의미를 잃지 않는 인류의 성과물을 말한다. 실무용 지식과 기술은 하루가 멀다고 변하지만, 소통능력, 비판능력, 윤리의식, 보편적 교양의 가치는 인류가 존속하는 한 사라지지 않을 것이다.
인문학적 기초가 있는 사람은 실무 지식도 쉽게 배운다. 쉽게 배울 뿐 아니라, 제대로 배운다. 제대로 배울 뿐 아니라, 그 지식을 올바로 쓸 줄 안다. 하지만 그 반대의 등식은 성립하지 않는다. 교육을 투자에 비유한다고 하자. 당신이 현명한 사람이라면 어디에 투자하겠는가?
지금 한국의 기업과 정부와 대학이 실패하고 있는 이유는 실무적 지식이나 기술이 부족해서가 아니다. 소통능력, 비판능력, 윤리의식, 보편적 교양을 갖추지 못하고 있기 때문이다. 그러나 이들은 주장하는 '대안'은 죽어가는 인문학을 뿌리까지 없애고 그 자리에 단편적인 실용지식과 기술을 채워 넣는 것이다.
인문학적 교양을 갖추지 못한 이들이 인문학에 존경심을 가질 수는 없을 것이다. 문제는 이들이 미래 경쟁력의 토대인 창의력까지 죽이고 있다는 점이다. 인문학적 비판 능력은 '남과는 다른 생각,' 즉 창의력의 토대가 된다. 인문학이 강조하는 윤리의식은 배려와 협력을 통해 지속 가능한 성장을 추구할 수 있게 해 준다. 한국에서 애플이 나올 수 없는 세 번째 이유다.

 

< 와이어드 > 지는 2009년 6월호 표지기사를 통해 소셜 미디어 혁명을 다루면서 '신 사회주의'라는 표현을 썼다. 온라인상에서 펼쳐지는 협력과 공유 운동이 경제모델을 새롭게 바꾸고 있다는 것이다. < 와이어드 > 는 이 새 경제모델을 "신 신경제(New New Economy)"라고 이름 붙였다.

ⓒ Wired

경쟁교육은 더 이상 경쟁력이 없다
유치원생이 영어공부 하느라 놀 시간이 없다. 안타깝지만 어쩔 수 없단다. '무한 경쟁 시대'에 '국가 경쟁력'을 높이기 위한 고육지책이라는 것이다.
초등학교 학생이 성적을 비관해 아파트 난간에서 몸을 던진다. 안타깝지만 어쩔 수 없단다. 자본주의는 경쟁체제이고, 경쟁을 권장해야 '선진 일류국가'가 될 수 있는 만큼, 이런 '부작용'은 감수해야 한다는 것이다. 그렇지 않으면 '선진국 문턱'에서 좌초하고 만다는 이야기다.
국가 지도자가 '선진 인류국가'와 '선진국 문턱'을 말할 때마다 내 입에서는 이런 무엄한 소리가 흘러 나온다.
"젠장, 그 문턱은 길기도 하다…."
유치원 시절에 듣던 '선진국 문턱' 이야기를 중년이 다 되어서까지 듣고 있으니 그럴 만도 하다. 장담컨대, 내 생전에 한국이 '선진국 문턱'을 넘는 일은 일어나지 않을 것이다.
내가 이렇게 비관적인 이유가 있다. 한국 정부가 말하는 '선진국'은 다가서면 사라지는 신기루다. 당나귀 머리 앞에 달아놓은 당근. 주인을 태운 당나귀는 당근을 바라보며 끊임없이 걷지만, 죽는 날까지 당근을 입에 대지 못한다. 그 당근은 새 당나귀의 머리에 걸릴 것이기 때문이다.
내 비관론에는 또 다른 이유가 있다. 정부가 말하는 '경쟁교육'은 이미 효력을 상실했기 때문이다. 경쟁 교육은 나누고 배려하는 사람을 배출하지 못한다. 한국식 경쟁 교육에서 앞서가는 '비결'은 빼앗고 감추는 것이다.
그러나 리눅스, 위키피디아, 플리커, 앱스토어, 트위터, 페이스북의 성공에서 보듯, 뉴미디어 시대에서는 '나눔'과 '배려'가 새로운 경쟁력의 핵심으로 부상하고 있다. < 와이어드 > 는 이처럼 협력에 기반한 미래의 공동체 경제를 '신사회주의(New Socialism)'라 부른다. 내가 나누면 남도 나눌 것이고, 공동체는 번영하게 된다.
모든 것을 떠나서, 서로 밟고 밟히는 곳에서는 누구도 행복할 수 없다. 이것이 한국인들의 행복지수가 낮고, 자살률이 높고, 아이 낳기를 거부하는 이유다. 아이폰을 왜 못 만드느냐가 문제가 아니다. 이런 식의 경쟁체제를 유지하다간 '한국형 잡스'나 '선진 일류국가'보다 사회 붕괴가 먼저 찾아올 것 같으니 말이다.
[☞ 오마이 블로그]
[☞ 오마이뉴스E 바로가기]

Trackback 0 Comment 0

&quot;작년엔 그랬지만...난 원래 무상급식론자&quot; 선거 앞두고 '낯빛' 바꾼 경기도 교육위원들

http://www.ohmynews.com/NWS_Web/view/at_pg.aspx?CNTN_CD=A0001373649

 

 

 

Trackback 0 Comment 0

비판적 사고의 현장 지침

http://www.rathinker.co.kr/reading/critical.htm

 

 

출처: Skeptical Inquirer 誌, Volume 13 #4, Fall, 1990

번역 : 천리안 아이디 : Navyair

비판적 사고의 현장 지침

(A Field Guide to Critical Thinking)

James Lett


  오늘날 미국에서 과학적으로 설명할 수 없다는(paranormal) 믿음이 유행하는 데에는 다음과 같은 것을 포함하는 많은 이유가 있다:

1. 터무니없는 것(nonsense)에 대한 대중의 기호를 이용해 먹는 대중 매체의 무책임,

2. 사후의 삶과 거짓말 탐지기의 효능과 같은 지지할 수 없는 주장들을 지지하는 미국인의 세계관의 불합리와,

3. 일반적으로 비판적 사고라는 필수적인 기술을 학생들에게 가르치는데 실패한 공공 교육의 무능.

대학교수로서, 나는 특히 이 세 번째 문제에 관심을 가지고 있다. 내 강의를 듣는 대부분의 신입생과 2학년 학생들은 증거로부터 합리적인 결론을 어떻게 이끌어 내야 할지를 전혀 모른다. 기껏해야, 그들은 고등학교에서 무엇을 생각할지를 배웠었다; 극소수만이 어떻게 생각할지를 안다.

내 대학에서 이 문제를 개선하려는 시도로, 나는 "인류학과 과학적으로 설명할 수 없다는 것들"이라는 선택과목을 개발했다. 그 과목은 현대의 미국 문화 속의 초과학적인 예지(豫知)와 염력에서부터 채널링(channeling)과 존재가 증명되지 않은 생물체의 연구조사(cryptozoology)와 점성술, UFO, 및 창조설(creationism)을 포함하는 모든 과학적으로 설명할 수 없다는 믿음들의 전 범위를 고찰한다. 나는 학생들에게 인류학 이론에 대해서는 아주 조금만 가르치고 하물며 인류학 용어에 대해서는 더 적게 가르친다. 그 대신에, 나는 간접적으로, 과학적 방법이 무엇인가에 대하여 학생들을 가르침으로써, 인류학적 시각의 본질을 전달하려고 한다. 나는 증거를 평가하는 법을 학생들에게 가르침으로써 그렇게 한다. 나는 학생들에게 어떤 주장에 대해 생각할 때 따라야 할 6가지의 간단한 규칙을 제시하고, 과학적으로 설명할 수 없다는 주장에 대한 조사에 그 6가지 규칙을 어떻게 적용하는지를 보여준다.

증거에 의한 추론(evidential reasoning)의 6가지 규칙은 과학적 방법에 대한 나 자신이 뽑아 낸 정수(精粹)와 단순화이다. 학생들이 이 6가지의 지침을 더 쉽게 기억하도록 하기 위해, 두문자(頭文字)로 신조어를 만들어 내었다: 모음은 무시하고, "FiLCHeRS"라는 단어의 글자들은 반증가능성(Falsifiability), 논리성(Logic), 포괄성(Comprehensiveness), 정직성(Honesty), 반복가능성(Replicability), 및 충분성(Sufficiency)의 규칙을 나타낸다. 나는 내 학생들에게 이 6가지 규칙을 어떤 주장에 대해 제출된 증거에 적용하라고, 아무도 몰래 다가와서 당신의 믿음을 훔쳐 갈 수 없을 것이라고 말한다. 당신은 좀도둑질을 막아낼 것이다(filch-proof).

반증가능성(Falsifiability)

그 주장이 잘못된 것임을 증명하는 증거를 생각해 낼 수 있어야만 한다(It must be possible to conceive of evidence that would prove the claim false).

역설적으로 들릴 수도 있지만, 어떤 주장이 참이 되기 위해서는, 반증가능해야만 한다. 반증가능성의 규칙은 그 주장이 잘못이라면, 그 증거는 그 주장이 잘못임을 증명할 것이라는 보증이다; 그 주장이 참이라면, 그 증거는 그 주장이 잘못임을 증명하지 않을 것이라는 보증이다(그 주장이 잘못임을 증명하는 증거가 나타날 때까지 그 주장이 임시적으로 참이라고 수용될 수 있는 경우). 요컨대, 반증가능성의 규칙은 증거가 중요하고(evidence must matter), 그 자체로 증거에 의한 추론의 처음이자 가장 중요하고 가장 기본적인 규칙이라는 것이다.

반증가능성의 규칙은 이 이유 때문에 필수적이다: 그 주장이 잘못임을 증명할 수 있다고 생각해 낼 수 있는 것이 아무 것도 없다면, 존재하는 증거는 아무 상관이 없는 것일 것이다; 그 주장은 어떤 증거로도 반박할 수 없다는―결론이 이미 나와 있기 때문에, 그 증거를 조사하는 것조차도 무의미한 일이 될 것이다. 그러나, 이것은 그 주장이 참임을 의미하지 않는다; 그 대신 그 주장이 무의미한 것임을 의미한다. 논리적으로 불가능하기 때문에 그렇다. 모든 참된 주장의 경우, 당신은 항상 그 주장이 참이 아닌 것으로 만드는 증거를 생각해 낼 수 있다―다시 바꾸어 말하면, 모든 참된 주장은 반증가능하다. 예를 들어, 인간의 수명이 200살 미만이라는 참된 주장은 반증가능하다; 단 한 명의 인간이 200살까지 살았다면 그 주장은 반증된다. 유사하게, 물이 화씨 32도에서 언다는 참된 주장은 반증가능하다; 예를 들어, 화씨 34도에서 물이 얼었다면 그 주장은 반증된다. 각각의 이 주장들은 과학적 "사실"로 굳게 확립된 된 것이고 우리는 어느 주장도 반증될 것이라고 예상하지 않는다; 그러나, 요점은 어느 쪽도 가능하다는 점이다. 반증될 수 없는 어떤 주장도 명제적 내용이 없을 것이다; 즉, 사실에 입각한 주장을 하지 못할 것이다―그 대신 주장자가 세상에 대해 느끼는 방식에 대한 선언인, 감정적인 진술을 할 것이다. 반증가능하지 않은 주장들은 정보를 전달하지만, 그 주장들이 기술(記述)하는 것은 주장자의 가치 지향이다. 사실에 대해서는 무엇도 전달하지 않으므로, 참도 거짓도 아니다. 반증가능하지 않은 진술은 명제적으로 무의미한 것이다.

반증가능성의 규칙이 위반될 수 있는 주요한 2가지 방식―바꾸어 말하면, 반증가능하지 않은 주장을 하는 2가지 방식이 있다. 반증가능하지 않은 진술의 첫 번째 종류는 선언되지 않은 주장이다: 너무 광범위하거나 막연하여 명제적 내용이 없는 진술. 선언되지 않은 주장은 근본적으로 이해할 수 없고 따라서 무의미하다. 예를 들어, 사람의 정신 에너지의 균형과 조화를 회복시키기 위해 수정 조각을 이용할 수 있다는 수정 치료사들의 주장을 생각해 보라. 균형을 잃은 정신 에너지란 무엇을 의미하는가? 어떻게 그 상태가 인지되고 진단되는가? 어떤 사람의 균형을 잃은 정신 에너지가 수정 요법의 적용으로 균형을 잡았거나 잡지 못했었음을 증명하는 증거는 무엇인가? 대부분의 신과학(New Age)의 경이는 사실상, 합리성이라는 용매에 노출되었을 때 완전히 용해되는 유사하게 선언되지 않은 주장들로 이루어져 있다.

선언되지 않은 주장은 사실상 인용될 수 있는 어떤 증거도 그 주장과 일치하는 것으로 해석될 수 있다는 이점(利點)을 가지고 있고, 그 이유 때문에 특히 초과학적인 예지력(豫知力)을 주장하는 과학적으로 설명할 수 없는 것을 믿는 사람들(paranormalists) 사이에서 인기가 있다. 예를 들어, Jeane Dixon은 Caroline Kennedy에게 1987년이 "변화로 충만한" 한 해가 될 것이라고 예언했다. 또한 Dixon은 Jack Kemp가 1987년에 "정당의 다른 사람들과 주요한 논쟁에 직면"할 것이고 같은 해에 "전세계적인 마약 테러"가 "마약 황제에 의해 해방"될 것이라고 예언했다. 그녀는 더 나아가서 Dan Rather가 1988년에 "입원할 수 있[또는 하지 않을 수 있]고" 1986년의 Whitney Houston의 "가장 큰 문제"가 "그녀의 경력에 개인적 삶의 균형을 잡을"것이라고 계시했다. 선언되지 않은 주장은 "어떤 일이든지 될 것은 될 것이다(Whatever will be, will be.)"로 해석될 수 있는 진술로 요약된다.

반증가능하지 않은 진술의 두 번째 종류는 과학적으로 설명할 수 없는 것을 믿는 사람들(paranormalists) 사이에서 더 인기가 있는, 다중 변명(multiple out), 즉, 그 주장을 반증하는 것으로 보이는 증거를 잘 설명하려는 지칠 줄 모르는 변명의 사용과 연관이 있다. 예를 들어, 창조설의 주장자들(creationists)은 우주가 겨우 10,000살이라고 주장한다. 그들은 우리가 지구에서 수십억 광년 떨어져 있는 별들을 관찰할 수 있고, 이는 빛이 수십억 광년 전에 그 별들을 떠났어야만 함을 의미하고, 우주가 수십억 살이어야만 함을 증명한다는 사실에도 불구하고 그렇게 주장한다. 그렇다면 창조설의 주장자들은 자신들의 주장의 이 반증에 어떻게 반응하는가? 신이 10,000년 전 창조의 순간에 그 먼 별들로부터의 그 빛을 이미 만들었음이 틀림없다고 시사한다. 물론, 생각할 수 있는 어떤 증거도 그 주장이 잘못임을 증명할 수 없다.

다중 변명의 부가적인 예들이 과학적으로 설명할 수 없는(paranormal) 것의 세계에는 많이 있다. UFO의 지지자들은 그 주장을 지지하는, 이른바 증거의 공개를 막는 은밀한 "정부의 음모"를 가리키는 믿을 수 있는 물리적 증거나 사진 증거가 없음에 직면한다. 심령 치료사들은 당신이 자신들의 심령적 힘을 충분히 믿는다면 그들이 당신을 낫게 할 수 있다고 말한다. 염력술사들은 그들이 의심이 많은 관찰자들로부터의 부정적인 정신적인 전파(vibrations)에 노출되지만 않는다면 정신으로 숟가락을 구부릴 수 있다고 말한다. 타로 카드로 점치는 사람들(Tarot readers)은 당신의 알려는 욕망이 진지하다면 당신의 운명을 예언할 수 있다. 다중 변명은 사실상, "동전의 윗면이면 내가 이기고, 뒷면이면 당신이 진다(Heads I win, tails you lose)"는 것을 의미한다.

논리성(Logic)

어떤 주장의 지지 증거로 제시된 어떤 증명도 논리적으로 옳은 것이어야 한다(Any argument offered as evidence in support of any claim must be sound).

어떤 증명(argument)이 불가피하게 그 전제로부터 결론이 뒤따른다면 "타당하다"고 한다; 어떤 증명이 타당하고 모든 전제가 참이면 "논리적으로 옳다." 그러므로 논리성의 규칙은 추론의 타당성을 좌우한다. 비록 철학자가 여러 가지 형태의 타당한 증명을 성문화했고 명명했지만, 추론의 규칙을 일관되고 정확하게 적용하기 위해 논리라는 형식상의 강의를 들을 필요는 없다. 타당하지 않은 증명은 간단한 반증(counterexample) 방법에 의해 알 수 있다: 당신은 전제가 참이었더라도 결론이 반드시 전제를 뒤따르지 않는 단 하나의 상상할 수 있는 경우를 생각해 낼 수 있고, 그렇다면 그 증명은 타당하지 않다. 예컨대 다음과 같은 삼단논법을 생각해 보라: 모든 개들에게는 벼룩이 있다; 자비에르(Xavier)에게는 벼룩이 있다; 그러므로 자비에르는 개다. 자비에르라는 이름의 벼룩이 득실거리는 단 하나의 고양이가 효과적인 반증을 제공하기 때문에 그 증명은 타당하지 않다. 한 증명이 타당하지 않다면, 정의(定義)상, 그 증명은 논리적으로 옳지 않다. 그러나, 모든 타당한 증명이 논리적으로 옳지는 않다. 이 예를 생각해 보라: 모든 개들에게는 벼룩이 있다; 자비에르(Xavier)는 개다; 그러므로 자비에르에게는 벼룩이 있다. 첫 번째 전제가 거짓이기 때문에, 그 증명은 타당하기는 하지만, 논리적으로 옳지 않다: 모든 개에게 벼룩이 있는 것은 아니다.

타당한 증명이 논리적으로 옳은지를 결정하는 것은 종종 복잡하다; 주어진 전제가 참인지 거짓인지를 아는 것은 흔히 경험적인 연구를 필요로 하는 그 주장에 대한 부가적인 지식을 요구한다. 그러나, 그 증명이 이 두 검사를 통과한다면―타당하고 논리적으로 옳다면 그 결론은 확신을 가지고 받아들여질 수 있다.

논리성의 규칙은 흔히 사이비과학자들에 의해 위반된다. 1970년대에 혼자 힘으로 고대의 우주비행사의 신화를 대중화시켰던, Erich von Dr niken은 마음을 마비시키는 타당하지 않고 논리적으로 옳지 않은 증명들을 제시했던 많은 책을 썼다(Omohundro 1976을 보시오). 신의 전차?(Chariots of the Gods?)라는 책에서 그는 앞에서 말한 논리적으로 타당하지도 않고 사실적으로도 부정확한 증명을 하지 않았다―바꾸어 말하면, 논리적으로 이중으로 옳지 않은 증명. 예를 들어, von Dr niken은 16세기의 터키 제독인 Piri Re'is가 만든 세계 지도가 "놀랍게 정확"하여 위성사진을 바탕으로 만들어졌을 것이라고 주장한다. 그 증명은 타당하지 않을 뿐만 아니라(위성사진 외의 상상할 수 있는 얼마든지 많은 기술이 "놀랍게 정확한" 지도를 만들어 낼 수 있다), 그 전제도 아주 잘못된 것이다―Piri Re'is의 지도는 사실상, 많은 엄청난 부정확한 것들을 포함하고 있다(Story 1981을 보시오).

포괄성(Comprehensiveness)

어떤 주장을 지지하는 것으로 제시된 증거는 망라(網羅)하는 것이어야 한다―즉 이용가능한 모든 증거가 고려되어야만 한다(The evidence offered in support of any claim must he exhaustive―that is all of the available evidence must be considered).

명백한 이유로, 어떤 이론을 지지하는 증거만을 고려하고 그 이론을 반박하는 증거는 버리는 것은 결코 사리에 맞지 않다. 이 규칙은 간단하고 자명하며, 설명이나 정당화를 거의 필요로 하지 않는다. 그럼에도 불구하고, 과학적으로 설명할 수 없다는(paranormal) 주장들의 지지자들과 과학적으로 설명할 수 없다는 믿음에 집착하는 사람들이 자주 깨뜨리는 규칙이다.

예를 들어, 바이오리듬 이론의 지지자들은 조종사, 부조종사, 항법사의 지성, 감정, 및 또는 신체 주기가 위험하게 낮았던 날에 일어났던 비행기 추락에 대해 지적하기를 좋아한다. 그러나, 바이오리듬을 변명하는 사람들이 고려했던 증거는 비행기 승무원들의 바이오리듬 주기가 높았거나 중간이었을 때 일어났던 더욱더 많은 비행기 추락은 포함하지 않는다(Hines 1988: 160). 유사하게, 사람들이 Jeane Dixon이 1988년의 George Bush의 당선을 예언했기 때문에 그녀가 예지능력을 가지고 있다고 믿을 때(그녀는 미국의 모든 사회과학자, 대중매체 전문가와 시민이 동일한 예언을 했던, 선거 두 달 전에 예언했다), 사람들은 전형적으로 Dixon이 했던 들어맞지 않았던 수천 가지의 예측을 무시한다(이를테면 John F. Kennedy가 1960년에 대통령에 당선되지 못할 것이라든지, 제3차 세계대전이 1958년에 시작될 것이라든지, Fidel Castro가 1969년에 죽을 거라는 그녀의 예언들). 당신이 고려하는 증거를 선택하려고 한다면, 지구가 평평하다는 결론을 합리적으로 내릴 수 있다.

정직성(Honesty)

어떤 주장을 지지하는 것으로 제시된 증거는 자기 기만없이 평가되어야만 한다(The evidence offered in support of any claim must be evaluated without self-deception).

정직성의 규칙은 포괄성의 규칙에 따른 당연한 결과이다. 당신이 모든 증거를 검토했을 때, 그 검토 결과에 대해 당신 자신에게 정직해야 함이 필수적이다. 증거의 비중이 그 주장을 반박한다면, 당신은 그 주장에 대한 믿음을 버려야 할 필요가 있다. 물론, 그 반대의 경우도 그럴 것이다.

정직성의 규칙은 포괄성의 규칙처럼, 과학적으로 설명할 수 없다는(paranormal) 믿음에 집착하고 지지하는 사람들이 자주 위반한다. 초심리학자들(parapsychologists)은 수많은 후속 실험들이 최초의 긍정적인 결과를 반복해 내지 못한 후에도, 超常현상(psi)이 파악하기 어려운 현상임이 틀림없다고 결론을 내릴 때 이 규칙을 위반한다. (Occam'의 면도칼을 적용하면, 가장 정직한 결론은 최초의 긍정적인 결과는 우연의 일치임에 틀림없다는 것일 것이다.) 과학적으로 설명할 수 없다는 주장(paranormal)의 신봉자들은 한 "심령술사(psychic)"가 몰래 숟가락을 손으로 구부리는 것을 본 후에도, 그가 가끔씩만 속인다는 결론을 내릴 때 이 규칙을 위반한다.

실제적으로, 정직성의 규칙은 통상 다중 변명을 함으로써 반증가능성의 규칙을 깨뜨리는데 대한 금지명령이 된다. 그러나, 그것 이상이 있다: 정직성의 규칙은 당신이 일단 모든 증거를 검토했다면 합리적인 결론을 내려야 하는 의무를 받아들여야만 함을 의미한다. 모든 증거의 압도적인 비중이 당신의 믿음을 논박한다면, 당신은 그 믿음이 잘못이라는 결론을 내려야만 하고 그 결론의 함의를 솔직하게 직시해야 한다. 압도적으로 부정적인 증거에도 불구하고, 중립과 불가지론의 입장을 취하는 것은 속기 쉽고 잘못된 것을 믿는 것이나 다름없다. 부정(denial), 회피, 합리화라는 다른 모든 익숙한 자기 기만의 심리적 메커니즘은 정직성 규칙의 위반이 될 것이다.

나의 견해로는, 이 규칙만으로도 초심리학의 전 분야의 타당성을 거의 무너뜨릴 것이다. 체계적인, 학구적인 연구가 한 세기 이상 이루어진 후에도, 超常현상(psi)의 가설은 완전히 입증되지 않고 지지될 수 없는 채로 남아 있다. Ray Hyman (1985: 7)이 말하듯이, 초심리학자들은 "받아들일 수 있는 과학적인 정밀조사를 견디어 낼 수 있는 과학적으로 설명할 수 없다는 주장(paranormality)에 대한 일관성 있는 증거"를 제시하는데 실패했다. 모든 지적들을 볼 때, 자신들을 속이는 초심리학자들의 수와 비교해 볼 때 정직성의 규칙을 준수하는 초심리학자들의 수는 미미하다. 심령술 조사의 베테랑인 Eric Dingwall (1985: 162)은 초심리학적 연구에 대한 그의 광범한 경험을 다음 소견으로 요약했다: 60년간의 경험과 그 시기의 대부분의 선도적인 초심리학자들과의 개인적인 교류 후에 나는 정직하게 진실을 발견하기를 바라는 객관적인 연구자로 부를 수 있는 6명의 사람들의 이름을 댈 수 있다고 생각하지 않는다.

 

반복가능성(Replicability)

어떤 주장에 대한 증거가 실험 결과에 근거한 것이거나, 어떤 주장을 지지하는 것으로 제시된 증거가 논리적으로 우연의 일치로 설명될 수 있다면, 그 증거는 후속 실험이나 시행(試行)에서 반복되어야 할 필요가 있다(If the evidence for any claim is based upon an experimental result, or if the evidence offered in support of any claim could logically be explained as coincidental, then it is necessary for the evidence to be repeated in subsequent experiments or trials).

반복가능성의 규칙은 오류, 사기나 우연의 일치 가능성에 대한 보호수단을 제공한다. 단 하나의 실험 결과는 그것 자체로는 그 실험이 핵융합의 생산이든 텔레파시 능력의 실재(實在)에 관한 것이든 결코 충분하지 않다. 어떤 실험이 신중하게 설계되고 수행되었더라도, 항상 내재된 편향이나 탐지되지 않은 오류의 가능성이 있다. 독립적인 관찰자들로 하여금 동일한 절차에 따라 동일한 결과를 얻을 것을 요구하는, 반복가능성의 규칙은 비록 편향이나 오류가 영구히 인지되지 않은 채로 남을지라도, 편향이나 오류를 바로잡는 효과적인 수단이다. 실험 결과가 고의적인 사기의 결과라면, 반복가능성의 규칙은 그 실험이 결국은 정직한 연구자들에 의해 수행될 것이라는 점을 확실하게 할 것이다.

문제가 되는 현상이 우연의 일치의 소산으로 생각될 수 있다면, 그 현상은 우연의 일치라는 가설이 기각될 수 있기 전에 반복되어야만 한다. 우연의 일치가 사실상 그 현상에 대한 설명이라면, 그 현상은 후속 시행에서는 반복되지 않을 것이고, 우연의 일치라는 가설은 확증될 것이다; 그러나 우연의 일치가 설명이 아니라면, 그 현상은 반복될 수 있을 것이고, 우연의 일치 외의 설명을 모색하게 될 것이다. 내가 정확하게 다음에 나올 주사위를 예언한다면, 당신은 내 예언이 우연의 일치가 아니었음을 인정하기 전에 그 묘기를 반복해 볼 것을 요구해야만 한다.

반복가능성의 규칙은 특히 우연의 일치를 오해하기를 좋아하는, 초심리학자들에 의해 정기적으로 위반된다. 예를 들어, 유명한 심령 탐정인 Gerard Croiset은 1940년대부터 1980년에 그가 죽을 때까지 50년간에 걸친 생애에서 전해지는 바에 따르면 이른바 수많은 이해할 수 없는 범죄들을 해결했고 수백 명의 실종자들을 찾아냈다. 진실은 압도적인 대다수의 Croiset의 예언들이 애매모호하고 반증불가능하거나 아주 잘못된 것이었다는 것이다. Croiset이 그의 일생 동안 수천 가지의 예언을 했다는 사실을 감안하면, 그가 한두 번의 우연적인 적중을 즐겼다는 점은 놀랍지 않다. 그러나, 네덜란드의 초심리학자인 故 Wilhelm Tenhaeff는 Croiset이 증명된 초능력을 소유했음을 주장하기 위해 "극소수의 굉장한 사례"를 포착했다(Hoebens 1986a: 130). 그것은 반복가능성 규칙의 명백한 위반이었고, 비록 "소수의 굉장한 사례"가 사실이었더라도 Croiset의 초능력에 대한 증거로 간주될 수 없었다. (그러나, 사실상, 많은 Tenhaeff의 자료는 사기였다―Hoebens 1986b를 보시오.)

충분성(Sufficiency)

어떤 주장을 지지하는 것으로 제시된 증거는 다음과 같은 조건으로, 그 주장의 진실을 확증하는데 충분해야만 한다:

1. 어떤 주장의 입증 책임은 주장자에게 있다,

2. 범상하지 않은 주장은 범상하지 않은 증거를 요구한다,

3. 권위 및 또는 증언에 근거한 증거는 과학적으로 설명할 수 없다는 주장에는 항상 불충분하다.

(The evidence offered in support of any claim must be adequate to establish the truth of that claim, with these stipulations:

  1. the burden of proof for any claim rests on the claimant,
  2. extraordinary claims demand extraordinary evidence, and
  3. evidence based upon authority and/or testimony is always inadequate for any paranormal claim)

입증 책임은 부당성을 증명하는 증거의 부재(不在)가 확증하는 증거의 존재와 동일하지 않다는 간단한 이유 때문에 항상 주장자에게 있다. 이 규칙은 자신들의 주장이 반증될 수 없었으므로, 증명되었다고 주장하는, 과학적으로 설명할 수 없다는 주장의 지지자들에 의해 빈번히 위반된다. (예를 들어, UFO 狂들은 의심하는 사람들(skeptics)이 모든 UFO 목격사례를 설명하지 않았기 때문에, 몇몇 UFO 목격사례들은 외계인의 우주선임에 틀림이 없다고 주장한다.) 그런 종류의 추리의 함의를 생각해 보라: 내가 Adolf Hitler가 살아 있고 아르헨티나에서 잘 살고 있다고 주장한다면, 당신은 내 주장을 어떻게 반박할 수 있을 것인가? 그 주장이 논리적으로 가능하므로, (명백한 법적 증거가 없으니까) 당신이 할 수 있는 최상의 일은 그 주장이 거의 불가능함을 보여주는 것이다―그러나 그것은 그 주장을 반박하는 것은 아니다. 그러나, 당신이 Hitler가 아르헨티나에서 살고 있지 않음을 증명할 수 없다는 사실이 내가 히틀러가 아르헨티나에 살고 있음을 증명했음을 의미하지는 않는다. 그것은 다만 내가 히틀러가 그럴 수 있음을 증명했다는 것을 의미한다―그러나 그것의 의미는 거의 없다; 논리적 가능성이 확립된 실재는 아니다. 부당성을 증명하는 증거의 부재가 어떤 주장의 충분한 증거가 되는 것이었다면, 우리는 우리가 상상할 수 있는 것은 무엇이든 "증명"할 수 있다. 믿음은 단순히 부당성을 증명하는 증거의 부재에 근거하는 것이 아니라 확증하는 증거의 존재에 근거해야만 한다. 확증하는 증거를 제공하는 것이 주장자의 의무이다.

균형이라는 명백한 이유로 범상(凡常)치 않은 주장들은 범상치 않은 증거를 요구한다. 내가 지난 화요일에 일하러 가는 도중에 10분 동안 비가 왔다고 주장한다면, 당신은 내 보고를 기초로 그 주장을 사실로 인정하는 것을 정당화할 것이다. 그러나 내가 나를 달의 먼 쪽으로 끌고 가서 기괴한 의학적 실험을 했던 외계인에 의해 유괴되었다고 주장한다면, 당신은 더 실질적인 증거를 요구하는 것을 당연시할 것이다. 내 증언에 대한 범상한 증거는 범상한 주장에 대한 것으로는 충분하지만, 범상치 않은 주장에 대한 것으로는 충분치 않다.

사실상, 인간이 거짓말을 할 수 있고 또는 실수를 할 수 있다는 단순한 이유 때문에, 그 주장이 권위자 또는 비전문가에 의해서 제시되었든지간에, 항상 증언은 과학적으로 설명할 수 없다는 주장에 대해서는 불충분하다. 어떤 분야의 전문지식의 양이 인간의 오류 가능성에 대한 보증이 되는 것은 아니고, 전문지식이 거짓말을 하려는 동기유발을 배제하지는 않는다; 그러므로, 한 사람의 자격, 지식 및 경험은 그 자체로는 어떤 주장의 진실을 확증하는 충분한 증거로 간주할 수 없다. 게다가, 한 사람의 성실성은 그 사람 증언의 신빙성에 대해서는 아무 것도 보태 주지 않는다. 비록 사람들이 진실이라고 믿는 것을 진정으로 말한다고 하더라도, 오해될 수 있다는 점은 항상 가능하다. 知覺(perception)은 선택적인 행위이고, 믿음의 맥락, 기대, 감정적.생화학적 상태 및 다수의 다른 변수들에 좌우된다. 기억은 왜곡, 삭제, 대치(代置) 및 과장되기 일쑤여서, 문제가 되는 것으로 유명하다. 그러므로 사람들이 보거나 들었다고 기억하고 있는 것을 제시하는 증언은 항상 다만 잠정적이고 대략적으로 정확한 것으로 간주되어야만 한다; 사람들이 과학적으로 설명할 수 없다는 주장에 대해 말할 때, 그들의 증언은 결코 그 자체로 신뢰할 수 있는 증거로 간주되어서는 안 된다. 그런 일이 있을 수 있는 가능성과 오류의 가능성조차도 너무 광범하다(Connor 1986을 보시오).

결론(Conclusion)

FiLCHeRS의 처음 3가지 규칙들―반증가능성, 논리성 및 포괄성―은 모두 증거에 의한 추론(evidential reasoning)의 논리적으로 필수적인 규칙들이다. 우리가 정상적이든지 과학적으로 설명할 수 없다는 것이든지간에 어떤 주장의 진실성을 믿는다면, 그 주장은 의미 있는 것이어야만 하고, 그 주장을 지지하는 것으로 제시된 증거는 합리적이고 망라적이어야만 한다.

FiLCHeRS의 마지막 3가지 규칙들―정직성, 반복가능성 및 충분성―은 모두 증거에 의한 추론(evidential reasoning)의 실용적으로 필수적인 규칙들이다. 인간이 흔히 자신에게 합리화하고 거짓말을 하도록 동기유발되고, 때때로 다른 사람들에게 거짓말을 하도록 동기유발되며, 실수를 할 수 있고, 지각과 기억이 문제가 되기 때문에, 우리는 사실에 입각한 주장의 증거가 자기 기만없이 평가되고, 그것의 오류, 사기 및 적절성을 신중하게 심사되며, 그것이 실질적이고 명백한 것이기를 요구해야만 한다.

내가 내 학생들에게 말하는 것은 어떤 주장에 대해 제시된 증거를 평가하는데 FiLCHeRS를 이용할 수 있고 이용해야만 한다는 점이다. 그 주장이 이 6가지 시험들 중의 어느 하나에서라도 실패한다면, 그 주장은 기각되어야 한다; 그러나 6가지 시험을 모두 통과한다면, 당신이 그 주장을 상당히 신뢰하는 것은 정당하다.

물론, 6가지 시험을 통과하는 것이 그 주장이 참임을 보증하지는 않지만(단지 당신이 오늘날 이용가능한 모든 증거를 검토했기 때문에 미래에 새롭고 부당성을 증명하는 이용가능한 증거가 없을 것임이 보증되는 것은 아니다), 당신이 그 주장을 믿는데 대한 훌륭한 이유가 되는 것은 보증한다. 당신이 당신의 믿음을 적정한 가격으로 팔았고, 그것이 당신에게서 좀도둑질 당하지 않았음은 보증된다.

책임감 있는 어른이 된다는 것은 거의 모든 지식이 임시적인 것이라는 사실을 받아들이고, 그것을 기꺼이 받아들이는 것을 의미한다. 당신은 증거가 정당하다면, 미래에는 당신의 믿음을 바꾸도록 요구될 수 있고, 당신은 기꺼이 그렇게 하려고 하고 그렇게 할 수 있어야만 한다. 본질적으로, 그것이 懷疑(skepticism)가 의미하는 것이다: 증거가 정당한 경우에만 믿는 것이다.

참고문헌(References)

  • Connor, John W. 1984. Misperception, folk belief, and the occult: A cognitive guide to understanding. SKEPTICAL INQUIRER, 8: 344-354, Summer.
  • Dingwall, E. J. 19S5. The need for responsibility in parapsychology: My sixty years in psychical research. In A Skeptic's Handbook of Parapsychology, 161-174, ed. by Paul Kurtz. Buffalo, N. Y.: Prometheus Books.
  • Hines, Terence. 1988. Pseudoscience and the Paranormal. Buffalo, N.Y.: Prometheus Books.
  • Hoebens, Piet Hein. 1981. Gerard Croiset: Investigation of the Mozart of "psychic sleuths." SKEPTICAL INQUIRER, 6(1): 1728, Fall.
  • -- -- -- . 1981-82. Croiset and Professor Tenhaeff Discrepancies in claims of clairvoyance. SKEPTICAL INQUIRER, (2): 21-40, Winter.
  • Hyman, Ray. 1985. A critical historical overview of parapsychology. In A Skeptic's Handbook of Parapsychology, 3-96, ed. by Paul Kurtz Buffalo, N.Y.: Prometheus Books.
  • Omohundro, John T. 1976. Von Dr niken's chariots primer in the art of cooked science. SKEPTICAL INQUIRER, 1(1): 58-68, Fall.
  • Story, Ronald D. 1977 Von Dr niken's golden gods, SKEPTICAL INQUIRER, 2(1): 22-35, Fall/Winter.

저자에 대하여

James Lett는 Indian River Community 대학(3209 Virginia Avenue, Ft. Pierce, FL 34981), 사회과학부, 인류학 교수이다. 그는 인간의 모험심: 인류학 이론의 비판적 개론(The Human Enterprise: A Critical Introduction to Anthropological Theory)과 과학, 이성과 인류학: 이성적 탐구의 원리(Science, Reason, and Anthropology: The Principles of Rational Inquiry)(1997, Rowman and Littlefield Publishers)의 저자이다. 그는 다음의 e-mail 주소: jlett@gate.net로 연락할 수 있다.

Trackback 0 Comment 0

통풍에 나쁜 식품

퓨린 함량이 낮은 음식 쌀, 빵, 우동 등의 곡류
옥수수, 감자, 유제품
계란, 연어알, 청어알, 설탕, 커피, 코코아 초콜렛, 차, 벌꿀
굴, 닭고기, 햄, 참치, 강남콩, 완두, 청국장, 버섯류
대두
돼지고기, 소시지, 소고기, 오리고기, 양고기
최고 표고버섯 (말린것이 더욱 높음)
육수
말린고등어
새우
아스피린 (신장의 기능을 약화시킴)
등푸른 생선 (고등어, 참치, 꽁치)
맥주
동물의 비계, 간이나 콩팥, 내장 및, 버터, 치즈, 생크림

'건강' 카테고리의 다른 글

건강요가  (0) 2010.08.23
환경호르몬 &lsquo;퍼메트린&rsquo; 살충제  (0) 2010.08.23
통풍에 나쁜 식품  (0) 2010.04.06
민간요법  (0) 2009.01.01
[뱃살빼기 대작전] 유산소 운동+식이요법 병행  (0) 2007.05.24
Trackback 0 Comment 0

Apple iPod - iPhone dock Connector Pinout

 

http://www.allpinouts.org/index.php/Apple_iPod_-_iPhone_dock

 

30 pin connector used on the dock station for iPod and iPhone

 

30 pin connector used on the dock station for iPod and iPhone.
Available in all Apple iPod MP3 player (iPod 1G, 2G, 3G, 4G, 5G and Nano).

This connector is used on iPod (starting from 3rd generation) and iPhone. It is used to connect the iPod or iPhone to various devices: PC (via USB or FireWire IEEE1394), audio amplifier, serial device (controlled via the Apple Accessory Protocol).

Pin
Signal
Description

1
GND
Ground (-), internaly connected with Pin 2 on iPod motherboard

2
GND
Audio and Video ground (-), internaly connected with Pin 2 on iPod motherboard

3
Right
Line Out - R (+) (Audio output, right channel)

4
Left
Line Out - L(+) (Audio output, left channel)

5
Right In
Line In - R (+)

6
Left In
Line In - L (+)

8
Video Out
Composite video output (only when the slideshow mode is active on iPod Photo)

9
S-Video Chrominance output
for iPod Color, Photo only

10
S-Video Luminance output
for iPod Color, Photo only

11
GND
Serial GND

12
Tx
ipod sending line, Serial TxD

13
Rx
ipod receiving line, Serial RxD

14
NC

15
GND
Ground (-), internaly connected with pin 16 on iPod motherboard

16
GND
USB GND (-), internaly connected with pin 15 on iPod motherboard

17
NC

18
3.3V
3.3V Power (+)
Stepped up to provide +5 VDC to USB on iPod Camera Connector.
If iPod is put to sleep while Camera Connector is present, +5 VDC at this pin slowly drains back to 0 VDC.

19,20
+12V
Firewire Power 12 VDC (+)

21
Accessory Indicator/Serial enable
Different resistances indicate accessory type:

  • 1KOhm - iPod docking station, beeps when connected
  • 10KOhm - Takes some iPods into photo import mode
  • 68kOhm - makes iPhone 3g send audio through line-out without any messages
  • 500KOhm - related to serial communication / used to enable serial communications Used in Dension Ice Link Plus car interface
  • 1MOhm - Belkin auto adaptor, iPod shuts down automatically when power disconnected Connecting pin 21 to ground with a 1MOhm resistor does stop the ipod when power (i.e. Firewire-12V) is cut. Looks to be that when this pin is grounded it closes a switch so that on loss of power the Ipod shuts off. Dock has the same Resistor.

22
TPA (-)
FireWire Data TPA (-)

23
5 VDC (+)
USB Power 5 VDC (+)

24
TPA (+)
FireWire Data TPA (+)

25
Data (-)
USB Data (-)

26
TPB (-)
FireWire Data TPB (-)

27
Data (+)
USB Data (+)
Pins 25 and 27 may be used in different manner. To force the iPod 5G to charge in any case, when 'USB Power 5 VDC' (pin 23) is fed, 25 must be connected to 5V through a 10KOhm resistor, and 27 must be connected to the Ground (for example: pin 1) with a 10KOhm resistor.

28
TPB (+)
FireWire Data TPB (+)

29,30
GND
FireWire Ground (-)

Notes
  • Signals with grey background may not exist on some docking stations.
  • Apple serial devices (i.e. iTalk and remote control) communicate with iPod (3rd generation or more) using the Apple Accessory Protocol.
  • The serial connection uses a standard 19200 baud 8N1 protocol (the speed can be increased up to 57600 but tends to become unstable).

'Computing' 카테고리의 다른 글

VP8 And FFmpeg  (0) 2010.06.03
DDS 자료  (0) 2010.05.14
Apple iPod - iPhone dock Connector Pinout  (0) 2010.04.02
HwpCtrl 보안승인모듈 다운로드  (0) 2010.03.09
iPhone and Steve Jobs  (0) 2010.02.26
ffmpeg x264 profile setting  (0) 2010.02.24
Trackback 0 Comment 0

日이 반출 막으려한 독도팻말의 비밀

Trackback 0 Comment 0

HwpCtrl 보안승인모듈 다운로드

한글 ActiveX 컨트롤을 사용하여 문서를 열 때 "접근을 허용하시겠습니까?" 라는 내용의 대화상자를 보실 수 있습니다.

이는 local 영역에 파일을 읽고 쓰기할경우 나타나는 보안승인 창으로 보안상 중요하나,

매 사용시 보안승인을 하는 것은 사용상 불편한 점이 많습니다.

그러므로 한글 ActiveX 컨트롤은 보안승인을 별도의 모듈을 이용해서 처리하도록 지원합니다.

보안승인 창을 나타나지 않게 하려면 아래와 같이 2가지를 설정해 주어야 합니다.

1. 보안승인 모듈을 DLL로 구현하고 아래 경로에 등록해 주어야 합니다.

<DLL 레지스트리 등록>

레지스트리 경로 : HKEY_CURRENT_USER\Software\HNC\HwpCtrl\Modules\

Name : 보안모듈 명   (예) FilePathCheckerModuleExample

value : dll 풀패스+dll 명   (예) C:\FilePathCheckerModuleExample.dll

으로 등록해야 합니다.

2. 구현소스에 RegisterModule API를 이용해 보안모듈을 등록합니다.

<MFC 소스에서 보안모듈 등록 예>

BOOL bRes = m_cHwpCtrl.RegisterModule((LPCTSTR)"FilePathCheckDLL", (COleVariant)(LPCTSTR)"FilePathCheckerModuleExample");

<javascript 소스에서 보안모듈 등록 예>

var bRes = vHwpCtrl.RegisterModule("FilePathCheckDLL", "FilePathCheckerModuleExample");

첨부파일 입니다.

1. 보안 모듈 소스

2. DLL 파일   : FilePathCheckerModuleExample.dll

예제를 직접 사용하실때에는 보안을 위해 모듈명을 변경하신 뒤 사용하십시오.

감사합니다.

'Computing' 카테고리의 다른 글

DDS 자료  (0) 2010.05.14
Apple iPod - iPhone dock Connector Pinout  (0) 2010.04.02
HwpCtrl 보안승인모듈 다운로드  (0) 2010.03.09
iPhone and Steve Jobs  (0) 2010.02.26
ffmpeg x264 profile setting  (0) 2010.02.24
ffmpeg for iphone  (0) 2010.02.15
Trackback 0 Comment 0

장기전세주택 시프트, 강북의 상암뜰과 은평골에서 첫 공급 시작

http://www.betanews.net/article/488940&ad=rss

서울시는 2010년 장기전세주택 1만여호 대량 공급의 서막을 알리는 첫 공급을 강북의 인기지역인 상암뜰과 은평골에서 실시한다고 밝혔다. 금번 공급되는 물량은 금년 예정량의 약20%인 2,014세대로서 3월10일(수)부터 SH공사(인터넷 및 본사)에서 청약접수를 실시한다.
이번 공급되는 시프트는 SH공사가 택지(도시)개발사업지구에 건설한 것으로 공급가격은 주변 아파트 전세시세의 70~80%수준으로 결정되었다.
  - 상암2지구 1단지 전용59㎡ 180세대(10,891만원)
  3단지 전용59㎡ 358세대(11,111만원)
  - 상암2지구 1/3단지 전용84㎡ 118세대(18,400만원)
  - 상암2지구 1/3단지 전용114㎡ 186세대(22,400만원)

  - 은평3지구 3-3블럭 전용59㎡ 122세대(10,582만원)
  - 은평3지구 3-3/2-10블럭 전용84㎡ 1,036세대(10,582만원)
특히, 상암2지구의 전용59㎡형과 84㎡형의 1·2층은 고령자 맞춤형 주택(88세대)으로 만65세이상 고령자를 대상으로 공급한다.
이번에 공급되는 각 단지별 특징을 살펴보면, 상암2지구는 상암지구와 DMC에 인접하고 있으며, 인근에 월드컵경기장과 하늘공원·노을공원 및 난지한강공원 등 풍부한 여가문화시설이 배후에 입지하고 기존 상암지구의 편의시설을 이용할 수 있어 생활여건은 우수한 편이다. 대중교통으로는 경의선 수색역과 6호선 디지털미디어시티역 및 공항철도가 있으나 1~2km 정도로 다소 거리가 있다. 지구내 초등학교는 2011.3월 개교 예정으로 그 이전까지는 인근 초등학교로 통학해야 하는 점을 감안해야 한다.
은평3지구는 은평뉴타운 3지구내 입지한 단지로서 지하철 3호선 구파발역에서 도보10~15분정도 거리에 위치한다. 은평3-3블럭은 전용85㎡이하의 평형으로 구성된 단지로서 같은 블럭내 초등학교(2011.3월 개교 예정)가 있고 상업지역과 연접하고 있어 생활편익시설의 이용이 편리하다. 은평2-10블럭은 전용84㎡형만으로 구성된 단지로 인근에 진관근린공원, 북한산공원 등 자연환경과 주거환경이 매우 우수하지만 3-3블럭에 비해 지하철역과는 다소 거리가 있다.
특히, 이번 공급분부터는 서울시가 자체적으로 정한 장기전세주택의 입주자 선정기준에 따라 입주자를 선정하므로 청약일정, 입주자 선정기준, 전세가격 및 재당첨 제한 사항 등을 꼼꼼히 따져 청약에 신중을 기하여 줄 것을 당부했다.
가점제 적용 이번에 변경되는 내용으로 주목할 사항은 동일순위 안에서 경쟁이 있는 경우 건설형 또는 매입형의 유형에 관계없이 모든 평형에 대하여 가점제를 적용하여 입주자를 선정하는 것이다. 그 동안 전용면적 60㎡초과 85㎡이하 건설형의 경우에는 청약저축 납입횟수와 금액만으로 입주자를 선정했는데 이번부터 재건축 매입형과 같이 무주택기간, 부양가족수, 청약저축 가입횟수 등을 점수화하여 고득점 순으로 입주자를 결정한다. 다만, 청약저축 가입기간과 금액이 많은 청약대기자를 고려하여 금년 6월 30일까지는 일반공급 물량의 15% 범위안에서 종전의 방식(주택공급에 관한 규칙 제11조)에 따라 선정키로 하였다.
재당첨 제한 제도 그 동안 많은 청약대기자들로부터 불만을 샀던 재당첨 문제를 해결하기 위하여 재당첨 제한 제도를 도입하였는데 계약기간 경과에 따라 감점을 부여하는 간접제한 방식으로 운영하며, 이 규정은 2009년 11월 30일 이후 입주자 모집공고에 따른 계약자부터 적용한다. 단, 입주자 선정시 소득기준을 적용받고 입주한 세대가 그 기준을 초과하여 퇴거하는 경우에는 감점제 적용을 받지 않는다.
다자녀 가구 서울시는 최근 저출산을 심각한 사회적 문제로 인식하고 미성년 3자녀 이상 다자녀 가구에 대한 특별공급 물량을 ‘주택공급에 관한 규칙’에서 정한 10%에 5%를 추가하여 15%를 배정함으로써 주택문제의 해소를 통한 저출산 문제를 해결하려는 강력한 의지를 보였다.
신혼부부 특별공급 재건축 등 매입형 시프트 신혼부부 특별공급 1순위 자격기준을 혼인기간 5년이내 2자녀 이상(임신, 입양 포함)으로 기간과 자녀수를 늘려 다자녀 출산자를 우선 배려하였다. 다만, 건설형 시프트의 경우에는 혼인기간 3년이내 자녀(임신, 입양 포함)가 있는 경우로 현행 주택공급에 관한 규칙에서 정한 기준을 그대로 유지한다.
그 외 장기전세주택 거주기간은 재당첨의 경우에도 종전 장기전세주택 거주기간을 합산하여 총 20년을 초과하지 않도록 하여 많은 무주택시민들이 고른 혜택을 입을 수 있도록 하였고, 장기전세주택의 불법 전대 등을 방지하기 위하여 입주후 6개월까지는 매월1회 이상, 그 후부터는 연 2회이상 실사하여 계약위반 사항이 발견될 경우 퇴거 등 강력한 법률적 조치를 취할 예정이다.
이번 공급기준을 담고 있는 ‘서울특별시 장기전세주택 공급 및 관리 규칙’이 지난 2월 25일 공포 시행됨으로써 서울시가 2007년 최초로 장기전세주택 제도를 도입한 후 장기전세주택의 건설·공급 및 관리에 관한 모든 법률적·제도적 틀을 마무리하였다.
시 관계자는 이제 비로소 장기전세주택 제도의 정책 취지에 맞는 입주자 선정과 공급이 가능하게 되어 그 의미가 작지 않다고 밝히며, 수도권뿐만 아니라 전국적으로 장기전세주택이 하루 빨리 확산되기를 기대하였다

Trackback 0 Comment 0

당산브라운스톤' 자격미달 해약분 특별모집

http://www.betanews.net/article/489106&ad=rss

서울 영등포구 당산동 제2지역주택조합은 당산동 1-5번지 일대 ‘브라운스톤’ 아파트 조합원  자격미달 해약분을 특별모집한다.
이수건설이 시공하는 이 아파트는 전용 84㎡(구 33평형) 단일면적이다. 목동과 여의도, 신촌 등의 접근성이 좋고 지하철 2,5,9호선 트리플 역세권과 올림픽대로, 자유로, 경인고속도로 등과 인접해 있어 여의도, 강남, 수도권 지역 등 사통팔달 교통망을 자랑한다. 

또한 당산4구역 재개발아파트(신축예정,195세대)를 포함하여 당산역 2,9호선 전철역으로부터 영등포경찰서까지 일자 축선으로 아파트 단지가 형성되어 대단위 아파트 단지를 이루게 되고, 생활편의시설은 롯데마트, 홈플러스, 한강성심병원, 영등포구청, 선유도한강시민공원, 샛강생태공원 등이 근거리에 위치한 주거지역으로서는 최상의 입지를 갖춘 지역이다.
단지 입구에 당산2동 주민센터가 건립될 예정이며, 주민센터에 수영장, 각종 문화센터가 들어설 예정이어서 입주민들의 생활복지가 더욱 배가 될 것으로 예상되며, 이수건설 브라운스톤만의 특화된 단지내 조경과 층간소음장치를 업그레이드하여 입주 후 주변단지와의 차별성을 더욱 높여줄 것으로 기대된다.
분양가는 3.3㎡ 당 1750만원 ~ 1810 만원으로 올해 입주예정인 주변 신축아파트 시세인 2300만원 ~ 2500만원에 비해 월등한 가격 경쟁력이 있고, 현 시세차익 1억5천만원~2억원(109㎡ 기준)을 시점으로 향후 입주 시 그 이상의 시세차익을 노릴수 있다.
지역주택조합은 청약통장 순위와 무관하고 일반아파트에 비해 분양가가 저렴한 편이다. 159세대 중 84㎡ (77㎡ 펜트하우스 3세대 포함)를 선착순으로 모집 진행중이며, 입주는 2012년 8월로 예상하고 있다.
문의전화 : 02-2069-0002

Trackback 0 Comment 0

가족,연인과 떠나는 봄나들이..3월에 열리는 대표적인 봄꽃축제

http://www.betanews.net/article/489061&ad=rss

 

봄을 알리는 가장 큰 선물은 무엇보다 꽃이 아닐까 생각한다. 겨울내내 숨죽이고 있었던 봉오리를 3월이 되면 기다렸다는 듯이 하나 둘씩 피워서 화려한 꽃봉오리를 만들어 내고 이내 전국을 꽃으로 물들게 된다.
축제전문미디어그룹 축제닷컴(www.chookje.com)에 따르면 3월부터 시작하는 꽃축제는 전국적으로 10여개인 것으로 발표했다. 봄 꽃의 대표격인 산수유축제, 동백꽃축제, 유채꽃축제 등 다양한 축제가 열리게 된다. 특별히 눈도 많이 내리고 날씨도 추워서 움추렸던 어깨와 등을 펴고 이제 3월을 시작하는 마음으로 가족, 연인, 친구와 함께 꽃축제에서 잊지 못할 추억을 한번 만들어 보면 어떨까? 3월에 열리는 우리나라 대표적인 봄꽃축제를 소개한다.

1.옥천묘목축제(3.19~21):우리나라 최대 묘목 생산유통단지에서 펼쳐지는 묘목 대축제
매년 3월이면 우리나라 최대 묘목 유통단지에서 명품묘목 축제가 진행된다. 충북 옥천군 이원면은 전 지역의 70%가 사질양토으로 기후 조건이 우수하여 내성이 강한 우량묘목을 대량 생산되고 있다. 축제장에서는 묘목나누어주기, 미니화분 나누어주기, 묘목전시 및 판매, 접목시연 등 다양한 이벤트가 진행되며 체험행사로는 토피어리만들기, 잔디인형만들기, 나무곤충만들기 등의 행사가 열려 가족단위로 축제장에 가면 가장 저렴하게 그리고 무료로 묘목을 얻을 수 있다.

2. 동백꽃 주꾸미축제(3.20~4.4):해돋이와 해넘이를 갈이 볼 수 있는 국내유일의 서해 땅끝 마을
서천군 서면 마량리에서는 매년 멋과 맛이 어우러지는 동백과 주꾸미축제가 열린다. 군의 명물인 마량리동백나무숲(천연기념물 제 169호)에서 열리는 축제로 선홍빛의 동백꽃과 앞바다에서 갓 잡아 올린 주꾸미가 멋지게 조화된 향토축제로 자리잡아 가고 있다. 동백나무는 500년의 세월을 말하듯 나뭇가지가 부챗살처럼 넓은데 서해바다의 세찬 겨울풍파를 견뎌낸 뒤 3월부터 4월까지 유난히 붉은 꽃을 피워 신비감을 더해주고 있어 축제의 묘미를 더욱 살려주고 있다. 또한 숲 정상에 있는 “동백정”이란 누각에서 바라보는 서해바다와 노을은 환상적인 아름다움이 널리 알려져 있다.


3. 광양매화축제(3.13~21):매화향기 그윽한 봄날,섬진강 꽃길따라 광양으로 오세요
광양매화문화축제는 올해로 매천 황현 선생 순국 100주년을 맞이하여 역사와 문화,매화,매실의 브랜드 가치를 특성화한 우리나라 대표 봄꽃축제로 성장했다. 이번축제에는 매화꽃길 시화전, 직거래장터, 매실묘목 및 야생화 판매 등 12개 전시 판매 행사가, 매화음식경연대회. 매화백일장, 광양매화전국사진촬영대회 등 5건의 경연행사, 매화꽃길음악회, 매화꽃길 매직로드쇼 등 8건의 공연행사, 나만의 매화만들기, 매화압화체험 등 14건의 체험행사 등 다채로운 행사가 예정되어 있다.


4. 제주왕벚꽃축제(3.26~28):우리나라에서 가장 먼저 왕벚꽃을 제주도에서 만나보세요
제주특별자치도 제주시에서는 왕벚꽃이 피는 때에 맞춰 지난 91년부터 제주왕벚꽃축제가 열린다. 왕벚꽃은 일반 벚꽃에 비해 꽃잎이 크고 화사하고, 제주 지역이 왕벚꽃의 자생지로서 우리나라에서 가장 먼저 벚꽃 소식을 접할 수 있는 곳이다. 특히 이번 축제는 지역민의 공감대를 형성, 시민화합과 단결을 유발할 수 있는 축제로 추진하기 위해 ’화합의 한마당’을 연출한다. 또 주야간 축제로 개최, 축제장을 도심 야간관광 명소로 바뀐다. 이 밖에도 부대행사장을 중심으로 한 전시 체험이벤트를 강화하여 행사장을 찾는 관람객들에게 다양한 체험기회를 제공한다.


5. 구례산수유축제(3.18~21): 우리나라 최대 산수유마을인 구례에서 산수유를 만나요
구례군 산동면에 자생하는 수십만 그루의 산수유나무꽃을 주제로 한 축제가 바로 산수유축제이다. 1999년부터 매년 3월 중순 지리산온천관광지 일원에서 열리는 축제로 산슈유나무는 산동면 대평 평촌 반곡 상위마을 등 지리산 기슭에서 자생군락지를 이루고 있는데, 그중에서도 특히 맨 꼭대기의 상위마을의 경관이 뛰어난 것으로 알려지고 있다. 구례군은 2003년 11월 산수유꽃을 이용한 지역특산물로 산수유재를 개발, 2004년부터 본격 생산에 들어가면서 산업화를 시작했다.
6. 의성산수유축제(3.27~28): 노량물감을 마을 통째에 부어놓은 듯
경북제일의 의성 사곡면 산수유 마을은 매년 3월이면 산수유의 만개가 절정을 이뤄 장관을 이룬다. 그야말로 꽃으로 치정한 마을이 만들어진다. 이 일대는 산과 논두렁, 도랑둑을 짙은 노량물감으로 채색해 놓은 듯 산수유꽃의 행렬이 10리 넘게 어어진다. 골골에 골고루 흩어진 산수유의 노량 융단물결은 특히 화전2리가 유명하다. 지난날 살기 어려웠을 때 약재로 팔기위해 산비탈 등에 드문드문 심어 놓았던 산수유. 의성의 특산 파란마늘밭 화선지에 노란 산수유 꽃무리가 노랑물감을 통째로 부어 붓으로 썩썩 바른듯하다.

Trackback 0 Comment 0

iPhone and Steve Jobs

'Computing' 카테고리의 다른 글

Apple iPod - iPhone dock Connector Pinout  (0) 2010.04.02
HwpCtrl 보안승인모듈 다운로드  (0) 2010.03.09
iPhone and Steve Jobs  (0) 2010.02.26
ffmpeg x264 profile setting  (0) 2010.02.24
ffmpeg for iphone  (0) 2010.02.15
사야될 통계 책  (0) 2010.02.11
Trackback 0 Comment 0

ffmpeg x264 profile setting

 

# option for highprofile

options_hp=-vcodec libx264 -b 512k -flags +loop+mv4 -cmp 256 \

-partitions +parti4x4+parti8x8+partp4x4+partp8x8+partb8x8 \

-me_method hex -subq 7 -trellis 1 -refs 5 -bf 3 \

-flags2 +bpyramid+wpred+mixed_refs+dct8x8 -coder 1 -me_range 16 \

-g 250 -keyint_min 25 -sc_threshold 40 -i_qfactor 0.71 -qmin 10\

-qmax 51 -qdiff 4

 

# Option for Baseprofile

options_bp=-vcodec libx264 -b 512k -flags +loop+mv4 -cmp 256 \

  -partitions +parti4x4+parti8x8+partp4x4+partp8x8+partb8x8 \

  -me_method hex -subq 7 -trellis 1 -refs 5 -bf 0 \

  -flags2 +mixed_refs -coder 0 -me_range 16 \

           -g 250 -keyint_min 25 -sc_threshold 40 -i_qfactor 0.71 -qmin 10\

  -qmax 51 -qdiff 4

 

http://rob.opendot.cl/index.php/useful-stuff/ffmpeg-x264-encoding-guide/

http://sites.google.com/site/linuxencoding/x264-ffmpeg-mapping

http://rob.opendot.cl/index.php/useful-stuff/h264-profiles-and-levels/

http://sites.google.com/site/linuxencoding/x264-encoding-guide

http://www.ffmpeg.org/ffmpeg-doc.html

'Computing' 카테고리의 다른 글

HwpCtrl 보안승인모듈 다운로드  (0) 2010.03.09
iPhone and Steve Jobs  (0) 2010.02.26
ffmpeg x264 profile setting  (0) 2010.02.24
ffmpeg for iphone  (0) 2010.02.15
사야될 통계 책  (0) 2010.02.11
유로 ACM 논문 무료로 보기...(물론 합법)  (0) 2010.02.10
Trackback 0 Comment 0

스티브 유

아마 미국인은 아래 글 못읽을듯 ㅎㅎ

Trackback 0 Comment 0

ffmpeg for iphone

http://code.google.com/p/ffmpeg4iphone/

http://lists.mplayerhq.hu/pipermail/ffmpeg-devel/2009-October/076618.html

Måns Rullgård mans at mansr.com
Fri Oct 2 22:58:09 CEST 2009


I am pleased to announce that FFmpeg can now be built unpatched for
the iPhone.  The process is still not entirely without pain, however.
Here's how it's done:

1.  Download and install the iPhone SDK 3.1.
2.  Get the latest gas-preprocessor and install it in /usr/local/bin
    or some other directory in your $PATH.
    http://github.com/yuvi/gas-preprocessor/ 
3.  Get the latest FFmpeg from SVN (minimum r20151).
4.  Configure FFmpeg with one of the following commands.  These give a
    clean build with a default installation of iPhone SDK 3.1 on OSX Leopard.
    Other versions may vary.
4a. For iPhone 3GS or iPod Touch 3G 32GB/64GB, use this command:
    ./configure --cc=/Developer/Platforms/iPhoneOS.platform/Developer/usr/bin/arm-apple-darwin9-gcc-4.2.1 --as='gas-preprocessor.pl /Developer/Platforms/iPhoneOS.platform/Developer/usr/bin/arm-apple-darwin9-gcc-4.2.1' --sysroot=/Developer/Platforms/iPhoneOS.platform/Developer/SDKs/iPhoneOS3.1.sdk --enable-cross-compile --target-os=darwin --arch=arm --cpu=cortex-a8 --enable-pic
4b. For other iPhone or iPod Touch models, use this command:
    ./configure --cc=/Developer/Platforms/iPhoneOS.platform/Developer/usr/bin/arm-apple-darwin9-gcc-4.2.1 --as='gas-preprocessor.pl /Developer/Platforms/iPhoneOS.platform/Developer/usr/bin/arm-apple-darwin9-gcc-4.2.1' --sysroot=/Developer/Platforms/iPhoneOS.platform/Developer/SDKs/iPhoneOS3.1.sdk --enable-cross-compile --target-os=darwin --arch=arm --cpu=arm1176jzf-s
5.  Run make.

It is important to specify a correct --cpu option, and not merely an
architecture version.  Failure to specify the exact CPU will give a
broken build.

For the iPhone 3GS and compatible iPods, --enable-pic is required to
avoid some nasty-looking linker warnings about relocations.

I have not tested the builds on an iPhone/iPod, so there may still be
remaining issues.  Please report any problems you encounter.

Many thanks to David Conrad for the gas-preprocessor script, without
which this would not be possible.

-- 
Måns Rullgård
mans at mansr.com


More information about the ffmpeg-devel mailing list

'Computing' 카테고리의 다른 글

iPhone and Steve Jobs  (0) 2010.02.26
ffmpeg x264 profile setting  (0) 2010.02.24
ffmpeg for iphone  (0) 2010.02.15
사야될 통계 책  (0) 2010.02.11
유로 ACM 논문 무료로 보기...(물론 합법)  (0) 2010.02.10
C++에서 C# DLL Interop  (0) 2010.02.09
Trackback 0 Comment 0

사대강 사업

과연 아래가 좋을것인가 위가 좋을것인가…

 

Trackback 0 Comment 0

서울 뉴타운

 

▷ 흑석뉴타운

흑석뉴타운(주거중심형)은 동작구 흑석동 일대 898,610㎡에 개발될 예정이다. 지하철 9호선 흑석역과 인접한 지역으로 강남권을 쉽게 오갈수 있다. 인근 편의시설로는 흑석시장, 중앙대학교 병원 등이 있고 교육 시설로는 흑석초, 은로초, 동양중, 중앙대부속중 등이 있다. 게다가 한강대교를 이용하면 용산과 여의도 지역으로도 편리하게 이동할 수 있다.

2월에 대우건설은 흑석4구역에서 ‘푸르지오’ 전용면적 59~127㎡ 총863가구 중 210가구를 일반분양할 예정이며, 6월에는 동부건설이 흑석6구역에서 ‘센트레빌’ 전용면적 59~141㎡ 총959가구 중 191가구를 일반분양할 예정이다.

▷ 왕십리뉴타운

왕십리뉴타운(도심형)은 성동구 하왕십리동 일대 337,200㎡에 개발될 예정이다. 지하철 2호선 상왕십리역과 신당역이 인접하고, 난계로, 마장로, 무학로, 왕십리길이 뉴타운을 통과하며 북쪽으로 청계천이 흐른다. 청계천과 연계된 직ㆍ주 근접의 도심형 커뮤니티를 목표로 최고 28층의 초고층 주상복합아파트가 들어서며, 인근 동대문운동장 공원화사업이 진행 중이고, 왕십리 민자역사개발, 분당선(2011년 개통예정)등 각종 호재가 많다.

4월과 12월에 대림산업‧GS건설 등은 왕십리1~2구역에서 공급면적 54~194㎡ 총2,850가구 중 1,109가구를 일반분양할 예정이며, 왕십리3구역은 올해 내에 대우건설‧삼성물산이 총2,101가구 중 850가구를 일반분양할 예정이다.

▷ 구의‧자양뉴타운

2차 균형촉진지구인 구의‧자양뉴타운(도심형)은 광진구 구의‧자양동 일대 385,340㎡에 개발될 예정이다. 지하철2호선 구의역과 강변역이 인접하며 잠실대교를 통해 강남지역을 쉽게 이동할 수 있다. 또한 한강변과 인접하고 테크노마트‧동서울터미널 등의 편의시설 이용이 쉬우며, 건국대학교와 근거리에 위치한다.

5월에 대우자동차판매/건설부문은 구의동 244-1번지에서 ‘이안’ 전용면적 102~165㎡ 주상복합아파트 148가구를 일반분양할 예정이다.

▷ 전농‧답십리뉴타운

전농‧답십리뉴타운(주거중심형)은 동대문구 전농‧답십리동 일대 903,967㎡에 개발될 예정이다. 지하철 1호선‧중앙선 청량리역과 5호선 답십리역이 인접하며, 청량리민자역사 개발이 올해 완공되면 수혜가 예상된다. 또한 인근에 고려대‧경희대‧서울시립대‧한국외대 등 대학시설이 밀집해 있으며 초‧중‧고교 교육시설도 풍부한 편이다.

상반기에 삼성물산‧두산건설은 답십리16구역과 전농7구역에서 전용면적 59~140㎡ 총4,887가구 중 1,259가구를 일반분양할 예정이다.

▷ 아현뉴타운

아현뉴타운(주거중심형)은 마포구 아현동 일대 1,088,000㎡에 개발될 예정이다. 여의도 및 용산국제업무단지, 상암DMC와 가까우며, 지하철2호선 아현역과 5호선 애오개역을 도보로 이용할 수 있다. 또한 경의선(2012년)과 인천국제공항철도(2010년) 개통예정 등의 교통호재가 있고, 초․중․고교 및 다수의 대학시설이 인접한 우수한 교육환경이 조성돼 있다.

하반기에 대우건설‧삼성물산은 아현3구역에서 총3,063가구 중 410가구를 일반분양할 예정이다.

▷ 신월‧신정뉴타운

신정뉴타운(주거중심형)은 양천구 신정동 일대 700,700㎡에 개발될 예정이다. 지하철2호선 신정네거리역을 도보로 쉽게 이용할 수 있으며, 서울시가 추진하는 서남권 르네상스계획의 수혜도 예상된다.

하반기에 롯데건설‧우림건설은 신월1-4구역에서 전용면적 53~128㎡ 총930가구 중 465가구를 일반분양할 예정이다.

▷ 가재울뉴타운

가재울뉴타운(주거중심형)은 서대문구 남가좌동 일대 1,073,000㎡에 개발될 예정이다. 지하철 6호선 수색역과 증산역이 가까우며 상암동, 수색 증산뉴타운과 더불어 서울 서북권역 중심 개발 축을 형성하고 있다. 또한 성산~문산간 경의선이 개통됐고, 상암 월드컵경기장과 디지털미디어시티가 인접해 후광효과도 예상된다.

Trackback 0 Comment 0

python 2.6 / MySQL 5.1 / Visual Studio 2005 / MySQLdb

참고: http://hook.tistory.com/192

 

python 2.6

 

python module – setuptools

or ez_setup

  • python ez_setup.py
  • setuptools 자동 설치

 

MySQL 5.1 설치

 

Visual Studio 2005

 

MySQL-Python

 

site.cfg

  • registry_key = SOFTWARE\MySQL AB\MySQL Server 5.1

 

msvc9compiler.py 수정

  • c:\Python26\Lib\distutils\msvc9compiler.py
  • get_build_version()
  • majorVersion = 8 # 2005의 version으로 강제고정
  • 이게 아니면 VS2008를 설치하여야 함
Trackback 0 Comment 0

사야될 통계 책

공학 자연계를 위한 확률 및 통계

http://www.kyobobook.co.kr/product/detailViewKor.laf?ejkGb=KOR&mallGb=KOR&barcode=9788973386499&orderClick=LAH

'Computing' 카테고리의 다른 글

ffmpeg x264 profile setting  (0) 2010.02.24
ffmpeg for iphone  (0) 2010.02.15
사야될 통계 책  (0) 2010.02.11
유로 ACM 논문 무료로 보기...(물론 합법)  (0) 2010.02.10
C++에서 C# DLL Interop  (0) 2010.02.09
android omnia kernel build  (0) 2010.02.04
Trackback 0 Comment 0

유로 ACM 논문 무료로 보기...(물론 합법)

 

http://www.hybrid.pe.kr/tt/264

 

많이들 아는 유명한 방법이긴 한데, 그냥 참고삼아 적는다.
다들 ACM 중에서 그래픽 학회인 SIGGRAPH 를 알 것이다. 유로 논문이 많아... 결제를 해버릴까.... 하는 생각도 잠시 했었지만... 안하길 잘했다. -_-;
RISS - KERIS 학술정보서비스( http://www.riss4u.net )에서 라이센스를 받아 서비스 하는 것으로, 회원가입만 하면 ACM 논문들을 무료로 볼 수 있다.
방법은 간단... 회원 가입 후
http://www.riss4u.net/etc/myriss/login ··· m_dl.jsp
이 주소로 접속하면 아래에 ACM Portal 페이지가 뜬다. 그 다음 검색 후 그냥 보면된다.(ACM 로그인은 필요 없음)
추가로 다음을 참고한다.
이 방법의 출처 : http://blog.naver.com/drrich?Redirect=Log&logNo=20034030982
그림을 통한 설명 : http://jbpark.tistory.com/53
또한, SIGGRAPH 의 논문들만 모아둔 곳이 있다. 
Tim Rowley : http://trowley.org/
연도별로, 분야별로 잘 정리를 해둔 곳이다. 이곳에서는 각 논문의 저자 홈페이지를 잘 분류해서 링크를 해두었다. (많은 논문 저자들이 자신의 홈페이지에 자신의 논문을 올려둔다.)
ps. PubMed 논문은 어디서 무료로 볼 수 있는 방법 없나.... 없겠지.. ㅜ_ㅜ
(RISS 에 건의나 해봐야겠다.)

'Computing' 카테고리의 다른 글

ffmpeg for iphone  (0) 2010.02.15
사야될 통계 책  (0) 2010.02.11
유로 ACM 논문 무료로 보기...(물론 합법)  (0) 2010.02.10
C++에서 C# DLL Interop  (0) 2010.02.09
android omnia kernel build  (0) 2010.02.04
android omnia porting current status  (0) 2010.02.04
Trackback 0 Comment 0

C++에서 C# DLL Interop

http://blog.naver.com/horsepia/90004037008

http://msdn.microsoft.com/en-us/library/aa645738(VS.71).aspx

http://blog.naver.com/february1st?Redirect=Log&logNo=70042817436

http://msdn.microsoft.com/ko-kr/library/ahdd1h97(VS.80).aspx

http://blog.naver.com/yiyunju?Redirect=Log&logNo=150043783398

'Computing' 카테고리의 다른 글

사야될 통계 책  (0) 2010.02.11
유로 ACM 논문 무료로 보기...(물론 합법)  (0) 2010.02.10
C++에서 C# DLL Interop  (0) 2010.02.09
android omnia kernel build  (0) 2010.02.04
android omnia porting current status  (0) 2010.02.04
android kernel build for samsung omnia  (0) 2010.02.04
Trackback 0 Comment 0

'이건희 IOC위원 복귀'만? IOC는 이건희 징계했다

http://www.pressian.com/article/article.asp?article_num=60100209094513&section=02

http://www.olympic.org/en/content/The-IOC/Members/Mr-Kun-Hee-LEE-/?articleNewsGroup=-1&articleId=76796

 

이건희 씨의 IOC(국제올림픽위원회) 복귀가 신문과 방송의 주요 소식으로 다뤄지고 있다. 구글 뉴스에는 "이건희 전 삼성회장 IOC위원 복귀" 제목의 기사가 150여 개에 달한다. 이건희 씨의 IOC 복귀로 2018년 동계올림픽의 평창 유치 활동에 좋은 영향을 미칠 것이라는 논조가 주를 이룬다. 하지만 IOC윤리위원회가 이건희 씨를 견책하고(reprimand), 5년 동안 산하위원회 활동을 금지한 사실에 대해서는 일부만이 언급할 뿐이다.
이건희의 항변 "나는 IOC의 윤리도덕을 거스르지 않았다"
한국 언론이 취재에 게을러서인지 아니면 삼성의 로비에 밀려서인지 보도하지 않은 재미난 사실이 하나 있다. 이건희 씨가 법원의 집행유예와 대통령의 사면을 근거로 IOC에다 대놓고 자신은 IOC의 윤리기준에 비추어 볼 때 잘못을 저지른 적이 없다고 항변했다는 점이다.
이러한 사실은 IOC윤리위원회가 2010년 1월 25일 스위스 로잔에서 회의를 열어 채택한 결정문에 생생하게 드러나 있다. IOC윤리위의 결정문에는 다음과 같이 쓰여 있다.
참조 및 사실관계: (…) 2009년 8월 14일 서울고등법원은 삼성그룹 주식의 불법 매각으로 인한 세금 포탈, 주식시장 불법행위, 배임 행위를 이유로 이건희 씨에게 징역 3년에 집행유예와 1100억 원의 벌금을 결정하였다. 이것은 최종 판결이었다. 이건희 씨는 벌금을 냈다. 2009년 12월 31일 대한민국 대통령은 이건희 씨를 단독 사면했다.
2010년 1월 13일 이건희 씨는 윤리위원회에 의견서를 제출했다. 그는 자신의 사건이 중간 정도의 처벌(a moderate sanction)을 받았다고 주장하면서, 유죄 판결을 받은 자신의 행위가 윤리도덕(ethics)을 거스르지 않았고, 올림픽 운동에 해를 끼치지 않았다고 말했다. 또한 그는 올림픽경기와 다양한 국제스포츠연맹들에 대한 후원을 통해 올림픽과 스포츠 운동을 항상 지원해왔다고 강조했다.
며칠 전 이건희 씨가 '집안' 행사를 마치고 나오면서 국민들이 정직해야 한다고 이야기했다는 뉴스를 접했다. 사면을 받은 지 얼마나 됐다고 저런 이야기를 할까 싶었는데, IOC에 보낸 의견서를 보면, 이건희 씨의 속내를 분명히 알 수 있다. 법원에서 유죄판결을 받은 이건희 씨는 자신이 윤리도덕을 거스른 적이 없다고 진심으로 생각했고, 때문에 국민들에게 정직해야 한다고 충고할 수 있었던 것이다.

▲법원에서 유죄판결을 받은 이건희 씨는 자신이 윤리도덕을 거스른 적이 없다고 진심으로 생각했고, 때문에 국민들에게 정직해야 한다고 충고할 수 있었던 것이다. ⓒ뉴시스

IOC는 "유죄로 드러난 이건희 씨 행위의 본질"에 주목
하지만, 불행하게도 IOC의 입장은 이건희 씨와는 달랐다. IOC윤리위는 결정문의 '의견란'에서 다음과 같이 지적했다.
의견: (…) 윤리위원회는 판결의 폐지(removal)가 유죄판결을 받은 이건희 씨의 행위에 아무런 영향을 미치지 않는다(intact)는 점에 주목한다.
이점에서 윤리위원회는 올림픽 관계자(party)의 행위가 윤리적이냐 아니냐의 문제가 그 행위 자체의 범죄구성 여부와는 전적으로 다른 문제임을 상기한다. 동일한 행위라도 나라에 따라 형법상으로 처벌할 수도 있고 안할 수도 있겠지만, 그런 행위들은 윤리적으로 그릇된 것일 수 있다. (…)
윤리위원회는 유죄로 드러난 이건희 씨 행위의 본질을 고려하여, 그의 행위가 IOC윤리강령 B.5에서 말하는 올림픽 운동의 명성을 더럽혔다고 판단한다. (…)
IOC윤리강령 B.5는 "올림픽 당사자는 올림픽 운동의 명성을 더럽힐 수 있는 방식으로 행동해선 안 된다"고 되어 있다. 이어 윤리위 결정문은 다음과 같이 끝을 맺었다.
결정: 윤리위원회는 다음과 같이 권고한다. IOC헌장 22조에 따라 IOC 집행위원회는,
1. IOC위원 이건희 씨가 올림픽헌장과 IOC윤리강령에서 정한 윤리 원칙을 저버렸고, 올림픽운동의 명성을 더럽혔으며, 그 결과 올림픽헌장과 IOC윤리강령을 위반했다고 결정할 것.
2. 올림픽헌장 23.1.1조에 따라 이건희 씨에 대해 다음의 처벌을 부과할 것.
a) 견책
b) IOC의 산하위원회에 참가할 권리를 5년 동안 중지할 것.
2010년 2월 7일 IOC집행위원회는 윤리위원회의 권고를 승인한다고 결정했다. YTN과경향신문 등 일부 언론은 용감(!)하게도 이건희 씨가 견책을 당했고, IOC의 산하 위원회에 참가할 권한이 5년 동안 정지되었음을 지적했다. 하지만 그러한 벌칙보다 더 중요한 것은 이건희 씨가 범법행위를 저질러 올림픽 정신을 더럽혔음을 IOC가 인정했다는 사실이다.
IOC대변인 마크 아담스는 이건희 씨가 "IOC가 줄 수 있는 가장 센 처벌 3개 가운데 2개를 받았다"고 말했다. 가장 센 처벌 가운데 남은 하나는 제명(expulsion)이다.
"스포츠의 실천은 '인권'"이라는 올림픽의 정신
올림픽헌장에는 "올림픽 정신은 보편적이고 근본적인 윤리 원칙들에 대한 모범과 존중이라는 교육적 가치에 토대를 둔 삶의 방식을 창조하려 노력한다. 스포츠의 실천은 인권이다. 모든 사람은 아무런 차별 없이 올림픽 정신에 따라 운동을 할 가능성을 갖고 있다. 올림픽 정신은 우정, 연대, 그리고 페어플레이의 정신과 함께 상호 이해를 요구한다"고 나와 있다.
나아가 IOC는 쿠베르탱을 비롯한 올림픽 운동의 선구자들이 주창해 오늘의 올림픽 헌장에 반영된 윤리·인권의 원칙과 페어플레이 정신은 운동경기에만 한정된 것이 아니라 우리 삶의 모든 방식에서 실천하고 적용해야 하는 푯대임을 분명히 밝히고 있다.
올림픽 정신을 더럽혔다는 이유로 IOC에서 축출당하는 수모를 면한 이건희 씨는 국민들이 정직해야 한다고 충고했다. 그의 충고를 들으니 정직하게 살기가 종종 힘들기도 한 보통 사람의 머릿속에 스타 여배우가 읊조리던 명대사가 떠오른다.
"너나 잘 하세요."

/윤효원 ICEM 코디네이터

Trackback 0 Comment 0

&lsquo;단양쑥부쟁이 자생지&rsquo; 바위늪구비 공사 중단

http://www.hani.co.kr/arti/society/society_general/402948.html

‘단양쑥부쟁이 자생지’ 바위늪구비 공사 중단
한겨레  박경만 기자


속보=멸종위기종 단양쑥부쟁이의 유일한 자생지인 경기 여주군 강천면 바위늪구비 습지에 대한 정부의 4대강 공사가 전면 중단됐다.
여주 6공구 발주처인 수자원공사 관계자는 4일 “<한겨레> 등이 바위늪구비 일대에서 멸종위기식물 2종인 단양쑥부쟁이 보존 대책이 미흡하다고 보도해 4일부터 공사를 무기한 중단하겠다고 정종환 국토해양부 장관에게 보고했다”고 말했다. 수자원공사는 곧 생태자문단을 구성해 단양쑥부쟁이 자생지에 대한 정밀조사와 이전·보전 방안을 마련할 방침이다.
한편 운하백지화국민운동은 이날 성명을 내 “4대강 가운데 남한강 공사가 진행되는 여주 바위늪구비 습지의 단양쑥부쟁이 자생지가 부실한 환경영향평가의 보존대책마저 무시한 채 마구잡이로 파헤쳐지고 있다”며 “환경영향평가서의 내용을 이행하지 않은 남한강 개발 사업을 즉각 중단하고 정밀조사하라”고 촉구했다.
이철재 환경운동연합 대안정책국장은 이와 관련해 “멸종위기종의 보호 의무를 다하지 않은 환경부 장관을 직무유기로, 수자원공사와 현장 공사 관계자는 환경영향평가법 위반과 기타 멸종위기종 관련 법률 위반으로 고발할 계획”이라고 밝혔다.
국회 환경노동위원회 소속 홍희덕 의원(민주노동당)은 5일 여주 바위늪구비 습지를 찾아 단양쑥부쟁이 훼손 상태를 조사할 예정이다.

Trackback 0 Comment 0

android omnia kernel build

http://andromnia.blogspot.com/2009/08/andromnia-tutorial-so-far.html

 

What do you need to install Android OS on a Samsung Omnia ?

  1. A Samsung Omnia
  2. A linux PC (I made that with Ubuntu 9.04)
  3. A little basic shell command knowledge
  4. A Mini SD card (couple gig's)
  5. Some time ^^

First, get all the necessary packages:

sudo apt-get install linux-headers-$(uname -r) gcc make kernel-package libncurses5-dev fakeroot wget bzip2 git-svn curl git-core gedit build-essential debhelper libqt3-mt-dev libxtst-dev libqt3-headers qt4-qmake qt4-qtconfig libqt4-gui libqt4-core subversion

Next, get the latest version of the project (this step may take a while, it's about a giga):

svn co https://dotpt.com/svn/andromnia/trunk/ ~/andromnia

Get the cross compiler and extract it in your andromnia directory:

http://www.codesourcery.com/sgpp/lite/arm/portal/package3696/public/arm-none-linux-gnueabi/arm-2008q3-72-arm-none-linux-gnueabi-i686-pc-linux-gnu.tar.bz2

Create this link :

ln -s ~/andromnia/arm-2008q3 ~/andromnia/arm_cross_compiler

Get the haret archive and extract it in your andromnia/haret directory (yes create it too):

http://pmaster.no/andromnia/haret.zip

Then, go to the kernel's directory and build it (takes some time, grab a coffee and/or a smoke):

cd ~/andromnia/kernel
make zImage

Finally, copy it to haret's directory for convenience's sake 

cp ~/andromnia/kernel/arch/arm/boot/zImage ~/andromnia/haret/zImage

Copy the contents of ~/andromnia/rootfs to the root of your sd card (should be formatted with ext2 or ext3)
HOT TIP: Don't forget to unmount before removing the cable/unplugging it!!!
Copy the contents of ~/andromnia/haret anywhere on your phone (except the sd card), run haret.exe and tap run!

Voilà ^^

Trackback 0 Comment 0

android omnia porting current status

http://www.samsung-omnia.org/rom-discussion/android-runs-on-omnia/

 


Re: Android RUNS ON OMNIA

« Reply #10 on: August 11, 2009, 01:30:37 AM »


So I just wanted to get more updates running on this site. I hope some developers and chefs will hopefully go work on this project if they haven't already. Heres some links with more information.
The Modaco forum (looks like the hub of develpmont) http://www.modaco.com/content/i9x0-omnia-http-omnia-modaco-com/289028/project-andromnia-android-on-omnia/
Andromnia.net (A discussion forum similar to this site) http://www.andromnia.net
Androidomnia.com (Site with news and donations)http://androidomnia.com/
Changelog (revision notes) http://ferro.eu.org/andromnia/changelog.txt
Heres a list of what works and what doesn't as of August 6th 2009
CPU (PXA312)    - Working
128MB RAM    - Working
Boot Process    - Working (Kernel, Android and armDebian successfully booted)
Touchscreen    - Working
Backlight    - Working
LED    - Working
Battery    - Working (USB charging isn't working yet)
SD-Card    - Working (Internal memory recognized by Android)
Wifi    - Partitially working (some users reported wifi is disconnecting after few minutes or access point not found!)
Buttons    - Most buttons working (except power button)
GSM    - basic support (you can send and recieve sms but no calls yet)
Frequency Scaling   - In progress
Suspend/Resume    - In progress
Sound    - in progress
USB    - Not working
Bluetooth    - Not working
GPS    - Not working
Flash    - Not working
Bootloader    - Not working

'Computing' 카테고리의 다른 글

C++에서 C# DLL Interop  (0) 2010.02.09
android omnia kernel build  (0) 2010.02.04
android omnia porting current status  (0) 2010.02.04
android kernel build for samsung omnia  (0) 2010.02.04
Windows Mobile / DirectShow / SampleGrabber  (0) 2010.02.04
omnia에 android 설치  (0) 2010.01.15
Trackback 0 Comment 0

android kernel build for samsung omnia

http://forum.xda-developers.com/showthread.php?t=431329

 

Complete steps for booting the android linux kernel (updates follow as we progress):

Install Dev Environment:

apt-get install linux-headers-$(uname -r) gcc make kernel-package libncurses5-dev fakeroot wget bzip2 git-svn curl

 

Download Cross Compiler
http://www.codesourcery.com/sgpp/lit...tal/release642

Select: GNU/Linux (and then Advanced Packages / IA32 GNU/Linux TAR)

 

Download and Unpack Cross Compiler
(http://www.codesourcery.com/sgpp/lit...ux-gnu.tar.bz2)

# wget http://www.codesourcery.com/sgpp/lit...ux-gnu.tar.bz2
# cd /usr/local ; tar -xjvf /tmp/arm-2008q3-72-arm-none-linux-gnueabi-i686-pc-linux-gnu.tar.bz2

 

Download Kernel (Thans to Oliver Ford!)
# git clone http://www.oliford.co.uk/hpipaq214/ipaq214.git v4

 

Change in Makefile:

# vi /ANDROID/v4/Makefile

ARCH ?= arm
CROSS_COMPILE ?= /usr/local/xscale/arm-2008q3/bin/arm-none-linux-gnueabi-

 

Adjust resolution (Thanks to z720!)
open the /arch/arm/mach-pxa/hpipaq214-lcd.c and change the folowing parameters:

.xres = 240 
.yres = 400
.pixclock = 96153.

 

Compile kernel:
make Image
The compiled and with Haret runable image will be in "arch/arm/boot/Image"

Download Haret (I used the PXA312 version from Oliver Ford from www.handhelds.com)
http://www.oliford.co.uk/hpipaq214/f...q214-aug08.exe

Change Haret Settings (default.txt)

set kernel "Image"
Set ramaddr 0xa0000000
Set RAMSIZE 0x04000000
Set cmdline "root=179:2 rootdelay=3 rw init=/sbin/init"
Set mtype 1653
Set kernelcrc 0
Set fbduringboot 1
Set forcefbduringboot 1

Bootlinux

Booting.....
If you copy the compiled Image to the directory in which you placed Haret, you should be off, the kernel will boot.. Mind you, this is just the booting kernel, the hard work will start from here!

 

Cross Compile busybox with static linking:
cd busybox-1.13.2/
Change Makefile to have the cross compiler active again:

ARCH            ?= arm
CROSS_COMPILE   ?= /usr/local/arm-2008q3/bin/arm-none-linux-gnueabi-

 

Make the static busybox (make menuconfig first and disable all non wanted busybox commands, leave ash, init, rclinux and telnetd active for later use!):
# LDFLAGS="--static" CFLAGS="--static" make
# file busybox
busybox: ELF 32-bit LSB executable, ARM, version 1 (SYSV), statically linked, stripped
Copy the busybox to the new initrd directory:
# cp busybox /ANDROID/initrd
# cd /ANDROID/initrd
# ln -s busybox init
# ln -s busybox ash
# ln -s busybox rclinux
# mkdir dev; mkdir sys ; mkdir proc
# cp -dpr /dev/ttys1 /dev/ttys2 /dev/ttys3 /dev/ttys4 /ANDROID/initrd/dev
Make the initrd.gz ramdisk fromout the initrd directory
# find . | cpio --create --'format=newc' | gzip >../initrd.gz
Copy it to the directory in which the kernel is placed...
Change default.txt cmdline:

Set cmdline "root=/dev/ram0 ramdisk_size=8192 rootdelay=5 rootwait rw init=/ash lpj=loops_per_jiffy boot_delay=100"

 

Boot and see why we need a keyboard now Next step is maybe auto configure network and start telnetd in the ramdisk
[OLD]
Hi, I read the thread about running Android on the Kaiser and was very interested to get at least a linux kernel running on my phone.. However no luck..
Well.. Tried to compile the kernel for this specific architecture (PXA312) with the gnueabi toolchain. The android kernel compiled fine with some minor changes. After that, i tried to start the kernel with HaRET but could not get it to start. I cannot determine the RAMADDR and the mtype for the omnia.
http://www.arm.linux.org.uk/developer/machines/
http://www.codesourcery.com/gnu_tool...ux-gnu.tar.bz2
http://code.google.com/p/android/downloads/list
HaRET does not seem to recognize the omnia's PXA312... Also i cannot determine the mtype for this.. Anyone have any ideas on how to get the kernel to boot???


Last edited by us1111; 10th February 2009 at 04:44 PM..

'Computing' 카테고리의 다른 글

android omnia kernel build  (0) 2010.02.04
android omnia porting current status  (0) 2010.02.04
android kernel build for samsung omnia  (0) 2010.02.04
Windows Mobile / DirectShow / SampleGrabber  (0) 2010.02.04
omnia에 android 설치  (0) 2010.01.15
pda rom dump  (0) 2010.01.15
Trackback 0 Comment 0

Windows Mobile / DirectShow / SampleGrabber

code project의 SampleGrabber 사용

http://www.codeproject.com/KB/mobile/samplegrabberfilter-wm6.aspx

 

VS2005에서 빌드할때 문제발생

method undefined

  1. CSampleGrabber::FindPin
  2. CSampleGrabber::JoinFilterGraph
  3. CSampleGrabber::QueryVendorInfo
  4. CSampleGrabber::NonDelegatingRelease

위 목록중에서 3개는 아래 방법으로 해결

  • Under Project Propeties/C++/Language change the compiler option  "Treat wchar_t as builtin type" to No and rebuild

마지막 1개는 아래 방법으로 해결

  • #ifdef DEBUG
    #define UNDEFINEDEBUGTEMPORARILY
    #undef DEBUG
    #endif
    #include <streams.h>
    #ifdef UNDEFINEDEBUGTEMPORARILY
    #define DEBUG
    #endif
  • streams.h안에 NonDelegatingRelease는 DEBUG에서만 정의되도록 되어있어서, CBaseFilter를 implement하는 모든 class들은 이를 DEBUG에서는 구현해야하나 보통 구현하지않게되므로, streams.h를 include할때 그냥 DEBUG를 undef해버림
  • codeproject의 소스는 그 외에도 precompiled header에서 streams.h를 include하고 있으므로 이또한 처리를 해주어야 한다.
Trackback 0 Comment 0
prev 1 2 3 4 5 ··· 8 next